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리뷰 쓰고 어려운 이웃에게 책 기부하자!
이윤기의 그리스 로마 신화 2

[도서] 이윤기의 그리스 로마 신화 2

이윤기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궁금한 점 중에 하나가 어떤 이유로 그리스 로마 신화라는 책을 펴 낼때 사랑이라는 테마를 선정한 후 그에 맞는 신화를 선택했느냐하는 점이다. 물론, 사랑은 영원한 문학의 테마이고 도저히 풀릴 수 없는 감정의 영역이다. 무엇보다도 사랑은 미치지 않으면 할 수 없는 감정이기 때문에 사랑만큼 흥미롭고 다루기 편하면서도 어려운 주제는 없다.

 

그렇다 해도 그리스 로마 신화에 나오는 사랑은 그 어느 하나도 평범하지 않은 게 없다. 이미, 일부일처제라는 것이 당연한 사회규범으로 정립되어 있고 내가 아닌 - 나를 넓게 포함하면 가족에서 친척이라 불리는 사람까지 - 남과의 결혼이 성립되어 있는 지금의 관점에서 보면 도덕성 높은 사람들이 읽으면 - 또는 유별난 - 구역질이 날 만한 사건들이 즐비하고, 사랑이라는 관점에서만 보기에는 너무 극단적으로 치우쳐져 있다고 할 수도 있는 사랑들이 나온다.

 

인간은 의,식,주가 해결되면 그 다음에는 성욕을 주체할 수 없고 이런 것들이 해결도면 명예욕이나 물욕에 의해 그 사람의 행동을 이해할 수 있다고 하지만 과거라고 하기에도 훨씬 전인 고대에는 사랑이라는 감정보다는 인간의 종족 번식과 생존 본능에 더 충실하기 때문에 그들의 행동에는 사람보다는 살려는 욕구가 더 강하다는 것은 이해하지만 여전히 머리가 기존 의식체계에 굳어진 나에게는 꼭 흥미로운 문학을 읽는다는 생각도 들었지만 어쩔 수 없이 약간 불편한 감정이 드는건 사실이다.

 

그리스 로마 신화는 우리에게 신화를 알리기 위해 신화를 알기 위한 기초와 여러 신화에서 중요한 인물이 되는 신들을 소개하기 때문에 약간은 생소한 신들도 나오면서 중구난방식으로 신들을 알리는데 이 책은 사랑이라는 정확한 의식을 갖고 그에 맞는 신화를 소개하기 때문에 좀 더 머리속에 잘 들어오기도 하고, 반복되는 점들도 있다.

 

자기 자신을 사랑한 나르시스나 아버지를 죽이고 엄마를 사랑하는 신화로 프로이드를 통해 유명해진 오디이프스신화, 그와 반대로 오디이프스만큼 엄청나지 않지만 반대로 아버지를 사랑하는 덜 유명한 엘렉트라 신화등 지금 우리들이 이야기하는 근친상간에 관한 이야기들이 상당히 많이 나온다.

 

이것들이 전부 사랑이라는 하나의 테마로 묶여 신화를 소개하는데 우리들이 지금 사랑이라고 하면 정열적이고 서로를 뜨겁게 갈구하고 에로스적으로 탐닉하는 원초적이라 불리는 사랑이나 불같은 사랑을 한다는 의미로 쓰일 때 말하는 그런 사랑이 아니라 조금은 이해할 수 없는 사랑들이 나오는데 아직까지는 지금과 같은 도덕체계와는 다른 도덕체계를 갖고 있는 당시 시대상황을 반영한 신화다.

 

신화라는 것 중에 일부는 지배자가 피지배자를 다스리기 위해 의도적으로 퍼뜨린 것도 있을 것이라 생각하고, 상대방의 허물을 내 놓고 이야기하기 힘들어 - 나보다 우월한 힘을 갖고 있기 때문에 - 위회적으로 신화라는 이름으로 거짓이 아닌 진실을 이야기하기 위해 꾸민 신화들도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

 

책 중간 중간에 이윤기씨가 직접 그리스와 로마를 비롯한 유럽의 신화 현장을 찾아가 그곳에서 겪은 에피소드도 같이 소개하고 있는데 그 에프소드가 더 재미있고 몰입도를 올려준다. 신화를 단순히 신화로 보는 것이 아니라 현실세계에서 직접 있는 사물에서 그에 관련된 이야기를 재미있게 들려주는 듯한 착각이 들게 만든다.

 

 책에는 참으로 많은 삽화가 삽입되어 있다. 온갖 명화와 조형물들이 가득한데 소개되고 있는 신화에 맞는 명화와 조형물이 삽입되어 있는데 그처럼 많은 신화와 관련된 그림과 조형물이 있다는 것에 읽으면서 감탄하게 된다. 많은 명화와 조형물이 르네상스 시대에 새롭게 각색되고 탄생되었다는 것은 알고 있지만 기원전부터 내려오는 것들도 있는 것을 볼 때 그처럼 오랜 역사동안 잘 보존되어 있다는 사실이 우리나라와 비교되어 참으로 대단하다는 생각이 든다. 그 나라들도 전쟁이 있었고 그로 인해 곳곳이 폐허가 되었을 것인데 말이다.

 

유럽에서 소개되고 있는 많은 명화와 조형물들을 초등학생들이 보면서 오히려 부모에게 그와 관련된 이야기를 해 준다는 것을 보며 충분히 그럴 수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나 자신도 지금까지는 생각없이 보던 것들을 그리스 로마신화를 통해 알게 된 그 의미와 인물들에 대해 명화와 조형물을 보면서 '아,, 맞다,, 저거.. 그거다'라고 하지 않을까 한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