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과학자의 서재

[도서] 과학자의 서재

최재천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무척이나 유명한 저자이거나 인기인이거나 여하튼 유명인의 이야기는 흥미가 간다. 괜히 사람들에게 알려지는 것이 아니다. 동네에서 유명하다고 누구나 다 아는 것도 아니고 열심히 살았다고 사람들이 알아주는 것도 아니다.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다는 것은 그만큼 그가 어떤 점에 있어 타인의 주목을 받고 있다는 뜻이다. '과학자의 서재'의 저자는 과학자인데 정확하게 동물학에서 생물학을 전공한 사람인데 정작 그 쪽으로는 잘 모른다.

 

이런 저런 책들을 통해 저자를 알게 되었다. 특히 책과 관련되어 알게 되었다. '통섭'이라는 책이 상당히 유명한데 이 개념을 국내에서 소개했는데 읽어야지 하면서 계속 읽지 않았고 다른 책들도 보다보면 꽤 많던데 읽지 않다가 이번에 읽게 되었다. 가볍고 부담없이 읽어볼 요량으로 이 책을 선택했다. 이 책이 청소년을 대상으로 쓴 책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하고 제목인 '과학자의 서재'때문에 다양한 책을 소개하는 책으로만 알았다. 

 

읽어보니 책은 자서전이다. 자신의 일대기를 자신이 직접 쓴 것이다. 어떤 생각으로 쓰게 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보통의 책과 달리 자신의 일대기를 알려주는 것이라 상당히 많은 과거를 다시 돌아보지 않았을까 하는데 대단하다고 생각한 것은 어떻게 이리 과거에 대해 잘 기억하고 있느냐이다. 난, 어릴 적에 대해 거의 기억나는 것이 많지 않은데 시시콜콜한 것까지 다 기억해서 책에 수록하는 걸 보니 그럴만한 인물이라 생각이 되었다.

 

알기로는 어린 시절에 생각이 나는 시점이 보통 자아가 형성된 때부터 기억난다는 이야기를 얼핏 들었는데 최재천씨는 아주 어릴 때부터 그랬나 보다. 그렇지 않으면 특이한 경험을 하게 되면 이 역시도 잘 기억하게 되는데 강원도에서 살다 영등포로 이사와 그런지도 모르겠다. 그런데, 전학을 가서 만난 친구들의 이름까지 기억을 하고 있다는 사실에 솔직히 놀랄 노자였다. 난 도저히 불가능하다. 이 정도로 똑똑하다.

 

그렇게 생각하는 것은 책을 읽어보면 자랑아닌 자랑인 듯 했는데 참 열심히 논다고 하는데 조금만 공부를 하면 학교 1등을 하고 서울대를 간다. 공부를 전혀 하지 않다가 정신차려 공부했다고 하는데 그런 결과를 내니 나같은 사람은 어찌보면 순간 짜증이 확 밀려온다. 인간은 평등하지는 않다고 알고는 있지만 - 각자의 재능이 다르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 - 정신 차리고 공부 좀 했다고 서울대를 가니 말이다.

심지어 시를 잘 써서 사생대회에서 입상해서 교장에게 상장도 받고 조각을 잘 해서 선생이 그를 직접 미술대학에 보내려고 노력을 하지 않나 하는 것마다 인정을 받고 주변 사람들이 키워주려고 하는 글을 읽다보면 대단하고 존경스럽다는 느낌보다는 나랑은 너무 다른 사람이라 현실감이 없게 느껴졌다. 하긴, 원래 위인들은 나와는 완전히 다른 세계에서 온 사람들이라는 걸 알고 있지만 말이다.

 

대학교때에도 전공 공부는 하지 않았지만 그가 맡는 동아리마다 그 즉시 회장이 된다. 본인이 원해서도 아니고 주변 사람들이 억지로 떠 맡긴다. 이걸 잘 해내서 활성화 시킨다. 군대에서도 올바른 성격으로 불의에 타협하지 않는다. 우연히 만난 교수에게서 인생의 불빛을 발견하고 미국으로 유학을 간다. 그곳에서 하버드 대학이 1순위지만 어려울 것이라는 이야기를 듣는데 이건 뭐 하버드대학에 붙는다. 결국에는.

 

하버드 대학이 아무나 가는 곳이 아닌 데 말이다. 하버드 대학은 아니지만 다른 대학에서 석사논문을 제출했는데 워낙 대단한 논문이라 박사논문으로 통과시켜 주겠다고 한다. 이를 거절한다. 자신은 이쪽으로 갈 것이 아니라고 하면서 말이다. 자신이 잘 못하는 것에 대해서는 나오지 않아 그렇겠지만 하는 것마다 잘하고 실력을 인정받고 주변 사람들이 최재천을 원한다. 도대체, 못 하는 것이 무엇이란 말인가? 글쓰기도 교수와 맨투맨으로 배운다. 그리하여 미국은 물론 한국에서도 칼럼도 쓰고 서평도 쓴다.

 

미국에서 서울대 교수로 요청을 받는다. 서울대에 교수로 있으면서 연세대에 강의를 요청받고 이화여대에서 교수를 뽑는 조건으로 교수제안을 받는다. 자신의 제자들에게 길을 터 주기 위해 이화여대로 옮긴다. 그리하여 지금까지 이화여대 에코과학부 석좌교수로 현재 재직중이고 활발한 활동중이다. 흔히 넘사벽이라는 표현을 한다. 도저히 쫓아갈 수 없는 상대방을 일컫는 말인데 이런 경우를 넘사벽이라고 해야 할 듯 하다.

 

리뷰 뉘앙스는 약간 '뭐야'라는 식으로 썼지만 책을 읽으면서 대단하다는 생각과 감탄을 했다. 이토록 대단한 사람이 있다니 하는 거 말이다. 뭐든지 하기만 하면 원하는대로 된다는 걸 이런 사람을 두고 하는 말이겠구나했다. 내 주변에는 이런 사람이 없다보니 그저 나와는 상관없는 사람의 위대한 이야기를 읽는다며 읽었다. 

 

하지만, 책 자체에는 제목과는 동 떨어져있다. 최재천이라는 사람이 워낙 유명하고 책과 관련되어서도 사람들에게 좋은 이야기를 많이 한 것으로 알고 있어 이 책은 자신이 감명깊고 인상깊고 추천할 책에 대해 언급하고 소개하고 좀 더 자세한 내용을 알려주는 책이라 생각했는데 연대기순으로 자라면서 영향을 미친 책을 소개는 하지만 내 생각과는 다른 책이었다. 마지막에 몇 권의 책을 소개하는 것이 전부인데 난 그런 책을 원했는데 그렇지 못한 배신감인지도 모르겠다.

 

계속 '통섭'을 읽어야지 하면서 뒤로 밀어놓고 있었는데 이 책을 읽으니 읽어야겠다는 생각이 확실히 든다. 그 외에 찰스 다윈 평전, 이중나선, 오래된 연장통도 읽어야 할 책으로 머리속에 키핑했다가 나중에 기회가 되면 읽어야겠다. 

 

 

 

 

함께 읽을 책(사진클릭)      

 


http://blog.naver.com/ljb1202/99682728
http://blog.naver.com/ljb1202/148971271
http://blog.naver.com/ljb1202/198801229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