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에르큘 포와로가 등장하는 단편 중 하나입니다.

 

사건은, 루벤스 그림이 도난당하고, 그와 같은 시기에 여학생 한명이 실종되는 사건이 발생합니다.

 

단편 추리소설에서 전혀 상관없는 이야기 2개가 나올리는 없기에, 포와로는 그 명석한 머리로 두 사건이 연관되어 있음을 알아차리지요.

 

사건의 진실은, 여학생이 새로 입학한 포프 학원장이 영국에서 도난당한 루벤스의 "히폴리테의 띠"라는 그림을 구입해서, 프랑스로 밀반입하기 위해, 신입생을 납치하고, 대신 그 신입생으로 변장해 신입생의 가방에 그림을 넣어왔다는 이야기지요.

 

그렇게 하면, 세관에서 짐 검사를 대충 넘어갈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냥, 뭐.. 다른 코멘트를 할 수 없는 단편 추리소설이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