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악의 연대기

[영화] 악의 연대기

개봉일 : 2015년 05월

백운학

한국 / 범죄,스릴러 / 15세이상관람가

2014제작 / 20150514 개봉

출연 : 손현주,마동석,최다니엘,박서준

내용 평점 1점

이 영화를 보고 두 가지 이유로 깜짝 놀랐습니다. 


하나는, 마케팅, 즉 포스터의 내용과 영화의 줄거리가 너무 달랐다는 것이 하나였고, 또 하나는 너무나 뻔하디 뻔한 내용을 마치 관객들은 처음 볼 것이라고 생각하고 만들었다는 것이 다른 하나였습니다. 


일단 손현주가 처음에 승진하는 얘기도, 손현주가 자기 방어 차원에서 살인을 저지르고 시체를 숨기는 내용도 전체 이야기의 흐름과는 별 상관이 없습니다. 그냥 주인공이 사건에 휘말리는 발단일 뿐이지요. 


하지만, 광고를 보면, 그것이 무슨 큰 이야기의 요소인양 떠들고 있습니다. 성동격서라도 하려는 걸까요? 하지만, 의미없는 이야기로 열을 올리는 마케팅과는 다르게 실제 서쪽에 대한 타격도 그다지 새로울 것은 없었습니다. 


손현주가 신입이었을 시절, 상부의 압박 속에서 가짜 범인을 만들어 사건을 처리한 일이 하나 있었고, 그 가짜 범인의 아들이 나중에 성장해서 복수를 한다는 이야기였을 뿐입니다. 그 와중에서 디코이로 친구를 범인인양 내세우는 것도 엉성하고, 진범이 사실은 손현주의 가장 아끼는 부하였다는 것도 엉성하고, 그것을 어떻게든 숨겨보겠다고 시종일관 어리숙하게만 굴면서, 또는 노골적으로 손현주를 믿는 순진한 후배 연기를 하는 것도 어리숙할 뿐이었습니다. 


미스테리의 기본 법칙인, "관객과 정당하게 추리 대결을 하라" 라는 법칙조차 지키지 않고, "얘는 범인 아니거든" 이라고 해놓고는 나중에 "얘가 진짜 범인이었다! 놀랬지?" 하는 꼴입니다. 


너무나 진부한 얘기를 가지고, 너무나 진부하게 풀어내면서, 진부하지 않은 척을 하려니까 더 우스워 보이는 그런 영화였습니다. 


모르죠. 히가시노 게이고, 코난 도일, 아가사 크리스티의 책을 하나도 보지 못한 사람이라면, 이런 진부하고 뻔한 스토리에 놀랐을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그런 사람이 이 영화를 볼 것 같지는 않네요. 


손현주 혼자 열심히 분투하고 있습니다만, 손현주를 보려고 영화를 보는 것이 아닌 한 (손현주가 김태희나 장동건 같은 급이라면 또 모르죠), 이 영화를 재밌어 할 사람은 없을 것 같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