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Rage Against The Machine - XX (20주년 기념 스페셜 에디션)

[CD] Rage Against The Machine - XX (20주년 기념 스페셜 에디션)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Killing in the name!!!!!

 

 

 

20주년 리마스터링 앨범을 구매한 것은 순전히 지난 연말의 멘붕상태 때문이었다.

 

어떤 방식으로든, 어디로든 표출하지 않으면 죽을 것만 같았기 때문이었다.

 

한창 드럼을 배운다며 온갖 밴드의 노래를 들으며 살던 때가 있었다.

 

Rage Against The Machine(이하 RATM)의 1집은 표지 자체만으로 파격적이었다.

 

랩도 아닌 것이 절규하듯 내뱉는 보컬도 이상한 전자음이 많이 나는 기타 소리도 마치 튜닝이 덜 된 듯 들리던 베이스 소리도 듬성듬성 비어있는 비트를 연주하는 듯하던 드럼 소리도 이상하고 파격적이었다.

 

띄엄띄엄 가사를 번역해 보면서 아연실색했다.

 

이런 밴드가 있나 싶었다.

 

 

 

10년이 지나 리마스터링 앨범으로 그들의 파격을 다시금 접했다.

 

멘붕상태로 병든 닭마냥 신음거리던 내 손가락 끝과 발가락 끝을 짜릿짜릿 자극했다.

 

잭 드 로차의 피끓는 아우성이 들리고 톰 모렐로의 천재적인 리핑에 소름 끼치고 브래드 윌크의 비트와 플레잉은 가슴을 두드려 부쉈다.

 

배설되는 쾌감을 맛봤다.

 

온 몸이 시원해 지는 느낌이었다.

 

 

 

CD로도 모자라 음원을 폰에 구겨넣어 이어폰을 끼고 산다.

 

내질러버리는 그들의 플레이에 내 영혼까지 맡겨 버렸다.

 

 

 

너무 좋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