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수수한 아이패드 드로잉

[도서] 수수한 아이패드 드로잉

수수진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아이패드로 그려진 그림들을 보면서 '나도 아이패드가 생기면 그림을 꼭 그려봐야지'라고 생각을 했다.

그림을 잘 못 그리고 똥손이지만 그럼에도 일러스트에 대한 로망은 있는 아이였다.

그렇게 아이패드가 생기고 애플펜슬이 생겼지만 막상 그림은 어떻게 그려야 할지 막막했다.

종이에 그리는 그림과 다르게 아이패드는 약간 미끄덩한 느낌이 있었고

종이 질감의 필름을 부착했지만 아날로그로 그리던 때와는 다른 느낌이었다

그래서 아이패드 드로잉 책을 보면서 연습을 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접한 책이

영진닷컴에서 나오는 <수수한 아이패드 드로잉> 책이었다

 


 

아이패드 드로잉 초보자들도 쉽게 따라 할 수 있게 아이패드 드로잉 기초부터

카페 / 패션 / 여행 / 사람 / 동물 그리고 서양화풍의 회화 드로잉까지 다양하게 구성이 되어 있다.

주로 카페나 사물을 그리고 싶은 나에게 딱 맞는 구성의 도서 느낌 :)

 


 

이 책은 어도비 스케치 앱을 기본으로 아이패드 드로잉 하는 법을 알려주는데

어도비 스케치 앱 또한 무료 앱이라서 구입을 해야 하는 부담감이 없어서 좋았다.

막상 구입하고 잘 사용을 안 하게 될 수도 있고 우선 적응을 하는 부분에서는 무료 앱으로 연습을 하고 싶었는데 그 부분에 딱 맞아떨어진 거다.

 

나와 같이 아이패드 드로잉 초보자들을 위해서 앱 구성이 어떻게 되어있는지부터

캔버스 / 브러시 / 색상 선택 등 상세하게 알려주고 있다

또 한 내보내기 메뉴는 물론 저속촬영을 하는 법도 알려주고 있어서

나중에 내가 그림 그리는 영상을 올리고 싶을 때 저속촬영본을 올리면 좋겠다 하는 생각이 들었다

 

정말 초보자도 쉽게 따라 할 수 있게 기초부터 차근차근 알려주는 부분이 좋았다.

뒷부분에 그림을 따라 하다가 모르는 부분이나 필요한 부분이 있을 때

파트 1을 찾아봐도 좋을 거 같은 느낌 :)

 

사람마다 배우는 방법이 다르는데 나는 마음에 드는 주제를 먼저 그려보는 타입이라서

마음에 드는 주제를 그리다가 모르는 부분이나 필요한 부분이 나올 때 파트 1로 되돌아와서 보는 걸로 활용을 했다

 


 

각 파트별로 앞부분에 활용법이라든지 주로 사용한 브러시에 대한 이야기가 적혀있다.

카페나 베이커리 주제는 아이패드 다꾸 할 때도 많이 활용을 할 수 있을 거 같은 느낌

다양한 음료와 베이커리를 그려볼 수 있는데 시작하기 전에

브러시 / 흐름 / 색상 가이드가 있어서 따라서 직접 그려가며 배울 수 있다.

순서도 숫자와 함께 설명을 해주고 있어서 차근차근 따라 하기 쉽게 되어 있다

 


 

중간중간 이렇게 그림이라든지 브러시에 대한 팁이 있어서 초보자들도

어도비 스케치 앱 혹은 아이패드 드로잉에 대한 이해도를 도와주고 있다.



 

장벽이 높을 거 같은 패션 드로잉이나 여행 드로잉도 하나하나 차근차근 따라나가기 쉽게 되어있다.

여행 그림의 경우는 연습해서 익숙해지면 자주 가는 곳이라든지

여행 시 그림으로 기록을 하면 좋을 거 같아서 꾸준히 연습해야지 싶어진다

인물과 동물의 경우는 도전을 해보고 싶은데 가장 어려워서 멈칫하게 되는데 수수한 드로잉의 인물은 정확하게보다는

개성 있고 친근한 느낌의 일러스트라서 그 장벽을 낮춰주고 도전해봐야지 하고 생각을 하게 되는 거 같아서

아이패드 드로잉이 익숙해질 때쯤 도전해봐야지 하고 생각을 하게 되었다

서양화의 경우는 잘 그려서 엽서를 만들어봐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고

 


 

이론적인 설명이 많기보다는 직접 그려가며 내가 해보면서 배울 수 있는 도서라서

마음에 드는 주제를 바로 그려보기로 하고서는 앱을 다운로드하고 캔버스를 불러보았다.

컬러의 경우는 테마에 다양한 테마의 컬러 팔레트가 있어서

주로 테마에서 컬러를 골라서 했다

 


 

가장 접근이 쉬운 카페, 베이커리 드로잉부터 도전을 해보았다.

색상 가이드에 컬러가 나와 있기는 하지만 딱 맞는 컬러 고르기가 힘들어서

컬러가 숫자로도 표시가 되어서 앱에서도 숫자로 적어서 컬러를 찾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이 책에서 흐름은 보통 100으로 두고 그리는데 간단하게 따라 해보기 좋아서

아이패드 드로잉이 마냥 어려운 게 아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알려준 데로 순서에 맞추어서 차근차근 그려나가면 되니까 오히려 이론 설명이 긴 것보다

직접 그려가며 배우는 느낌이라서, 바로 따라서 해보고 싶은 이들이 보면 좋을 도서

 


 

요거트 볼도 한번 그려보았는데 똥 손이어도 진입장벽이 낮은 게 장점인 거 같다.

점점 연습을 하면서 그리다 보면 나아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책은 단순하고 설명도 단순하지만 느낌 있는 그림을 통해서 쉽게 따라 할 수 있게 구성이 되어 있어서 좋았고

초보자들은 스케치 레이어 한 장에 그리는 것을 추천을 하기에 레이어 한 장에 그려보았다.

 


 

또 중간에 수수진의 수수한 팁이라고 해서 놓치기 쉬운 부분이나

농도나 발색의 차이 등도 알려주어서 왠지 팁을 얻어 가는 느낌이다.

 

 

아이패드 드로잉에 대한 진입장벽이 높다고 생각을 안 하게 해주고

바로 실전에 그려가며 배울 수 있는 도서라 나와 같이

그리면서 배우고 싶은 분들이 보아도 좋고

처음 아이패드 드로잉을 접하는 이들이 접해도 좋을 거 같다.

 

조금씩 매일 연습해봐야지

아이패드 드로잉이 익숙해지도록

 

<해당 출판사로부터 도서만을 무상으로 제공받아 작성되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