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인천공항이다.

이번 여행이 왜 시작되었는지 곰곰이 생각하고 있다.

울 서방님은 평생 청승떨며 사는 인생이면서 뭘 그러냐고 비야냥 섞인 응원을 보냈는데

나 또한 내가 여기, , 혼자서 와 있는지, 뭐 하는 짓인지 약간의 후회가 든다.

 

문제의 발단은 삼실에서의 스트레스였다.

큰 행사를 앞둔 직원이 갑자기 휴직을 낸다 하는데

(그 녀석이 있다 한들 별 도움은 안되지만...)

앞으로 내가 닥쳐서 해야 할 일이 막막하였고

하나님은 여전히 나를 버리시지 않고 나에게 또다시 엄청난 일거리를 주는구나 억울했다

매년 몇차례씩 해외를 나다니다가 올해는 일 때문에 한번도 못 나간 것이 억울했고

내 맘 몰라주는 그 사람에게도 벗어나고 싶었다.

(난 이렇게 억울한 것이 많은지..이것도 일종의 정신병인가보다)

솔직히는 그냥 조용히 잠수타고 싶었는데

국내에서는 어디에서라도 잠수탈 수 있는 환경이 안되다보니

억지로라도 물리적으로 이곳을 벗어나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월요일에 갑자기 예약하고 오늘 목요일밤 비행기에 몸을 싣는다.

 

여행지는 베트남 하노이.

이것저것 생각하기 싫어 패키지 신청을 했는데

급하게 예약하는 바람에 나 혼자 단독 호텔에 독방을 써야한단다

워낙 자유여행을 즐기는 편이라 별 무서움을 없지만

이게 진짜 뭔 청승인가 하는 생각에 비행기를 기다리며 눈물 한방을 뚝 흘리고

마음을 다스려본다.

 

머릿속 비우고 3일 잘 끌려 다니다 오자

그 다음일은 그 다음에 생각해 보자

어떻게든 되겠든

어차피 잘 하지 못할 일이라면 깔끔하게 포기하고 나오라는 남편의 충고를

다시 곱씹어 보는 것으로 이번 여행의 목적을 삼자

.

.

.

하노이 호텔이다

이곳 시각으로 새벽2시에 하노이에 도착하여 호텔에 몸을 뉘우니 새벽3시반정도 되었다.

밤 비행기가 피곤하다.

나이 더 먹어서는 비행기값이 비싸더라도 몸 싸이클에 맞추는 것이 좋겠다

팩키지 여행이라서 다른 일행이 있을 줄 알았는데...푸훗

나를 위한 전용차에, 나만을 위한 기사, 가이드 2명이 오롯이 나만을 기다리고 있었다.

특급대우인 것 같긴 한데 좀 미안하기도 하고, 불안하기도 하다

낯선곳에서 몸을 맡기니 제대로 잠을 이루기가 어렵다

잠깐잠깐 선잠을 자고 일찍 일어나 목욕을 하고는 아침을 먹었다.

모처럼 호텔 조식을 즐기니 기분이 째진다

난 역시 호텔체질이다.

역시 밖에 나온 기분, 여행 온 기분이 들어 몸은 피곤해도 좋다.

모든 일 잊어버리고 오늘을 즐겨보자, 화이팅!!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