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선인장 키우는 예쁜 누나

[도서] 선인장 키우는 예쁜 누나

톤웬 존스 저/한성희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지금 회사에 신입으로 입사한 뒤 이틀 째 되던 날, 회사 행사 때문에 꽃가게에 들렀다. 그때 실장님께서 입사 동기와 나에게 다육이를 사주셨다. 나는 황금술통 선인장을 골랐는데, 내 이름을 따서 '황설'이라고 불렀다. 그리고 그 황설이가 지금 죽어가고 있다... (T_T) 죄책감으로 집어들고 내내 황설이에게 미안해하며 읽었던 책 《선인장 키우는 예쁜 누나》를 소개한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를 패러디한 제목과 감각적인 색깔의 양장 표지가 첫인상부터 눈에 띄는 책이다.


 쌤앤파커스 리뷰단 3기를 통해서 읽게 된 이번 책은 일러스트레이터 톤웬 존스가 50가지 다육식물을 일러스트로 소개한 실용서다. 가지각색의 다육식물들이 어떤 별난 특성을 지녔는지, 어떻게 가꾸고 스타일링하는 것이 좋을지 설명하고 있다. 톤웬 존스는 모로코의 마라케시에 있는 마조렐 정원에서 선인장을 만나 지친 마음을 위로 받은 뒤 다육식물에 빠졌고, 결혼할 때 식장을 선인장으로 꾸미고 다육식물로 부케를 만들 만큼 다육식물을 사랑하는 작가라고 한다.


 난 여태 다육식물을 제대로 키워본 적이 없다. 내 손 안에 들어온 다육이들은 늘 얼마 못가 시름시름 앓다 죽기 일쑤였다. 나처럼 저승의 손길을 가진 사람들도 무리 없이 키울 수 있는 몇 개의 다육식물을 톤웬 존스는 다음과 같이 언급했다. 성미인, 조비바르바 글로비페라, 낚싯바늘선인장. 그리고 이부인이라는 다육식물은 햇빛이 잘 들어오는 사무실의 책상을 좋아한다고 했다.


다육이의 특성을 설명한 문장들이 참 귀엽다. 이를 테면, 십이지권 하워르티아가 '아이돌 센터' 같다고 하거나, '불독이나 샤페를 키우고 싶었지만 키우지 못했던 사람들에게 추천'하는 부다템플이라고 하는 식이다. 그밖에도 재밌는 설명들이 많으니 평소 관심있던 다육식물은 어떻게 그려졌는지, 어떤 특징이 있는지 찾아보는 즐거움이 있을 것이다. 


인상 깊었던 사진들 몇 개를 아래 첨부한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