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밀레니엄 그래픽노블

[도서] 밀레니엄 그래픽노블

스티그 라르손 원저/실뱅 룅베르그 저/호세 홈스 그림/김수진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4점

설연휴에는 <밀레니엄> 시리즈를 봤다. 오리올 파울로 감독의 스릴러를 연달아 보다가 불현듯… 미뤄놨던 이 시리즈가 생각났고 완전히… 취향저격 당했다!?? 데이빗 핀처의 영화(1부만 개봉)로 시작해서 책세상에서 출간된 <밀레니엄> 1부 그래픽노블을 봤고, 주인공 리즈벳의 결말이 궁금해져 배우 누미 라파스를 세계적으로 유명케 만든 스웨덴판 <밀레니엄> 1부~3부를 연달아 봤다. 안타깝게도, 이 시리즈를 최종 10부까지 구상했던 원작 작가 스티그 라르손은 심장마비로 사망하여 4부 중간까지만 집필했고, 이후 작품은 다른 작가에 의해 쓰였다고 한다. 주인공 미카엘처럼 극좌파 언론인 출신이었던 스티그 라르손의 집필 의도가 순수하게 담긴 작품은 리즈벳의 법적 공방이 펼쳐지는 3부까지인 셈.

어쨌든, 1부는 앞서 말한 주인공 리즈벳과 미카엘이 스웨덴 재벌가의 실종 사건과 음모를 파헤치는 과정에서 만나 이를 해결하기까지의 에피소드를 다룬다. 배우 루니 마라가 활약했던 데이빗 핀처의 영화처럼 3부작 중 가장 장르적인 재미가 강한 작품이다. 리즈벳의 서사에 입문하기에도 좋다. 이 말은, 리즈벳의 서사를 제대로 알고 싶다면 최소 3부까지는 다 봐야 한다고, 내가 지금 주장하는 것이다(^^)! <밀레니엄> 시리즈가 말하고자 하는 메세지는 3부까지 봐야만 제대로 알 수 있다. 여성과 약자를 혐오하며 몸집을 키워온 사회에 여성 약자인 리즈벳이 어떻게 강력한 펀치를 날려대는지 말이지.

영화의 각색 지점을 그래픽노블을 통해 새로이 볼 수 있어 영화와 책을 비교하며 보는 즐거움이 쏠쏠했다. 미카엘의 개방적인 관계형성(^^), 리즈벳의 쌍둥이 동생 카밀라의 등장, 범인의 끔찍한 동반 자살 엔딩 등. 특히, 영화에선 다소 갑작스럽고 당황스러웠던 미카엘과 리즈벳의 베드씬이 그래픽노블 속에선 ‘리즈벳의 호기심’으로 확고히 표현된 점이 내 머릿속을 비교적 간단하게 정리해줬다.

그나저나 여기서도 리즈벳이 홀로 쓸쓸한 엔딩이라 안타깝고 짜증나ㅠㅠ… 원작 소설을 언젠가 제대로 각잡고 달리고 싶다. 스티그 라르손 작가님 왜 진작 금연 안 했어요ㅠㅠ…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