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오늘의 화학

[도서] 오늘의 화학

조지 자이던 저/김민경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책편식이 심한 편은 아니지만 과학 분야의 도서는 대체로 선택하지 않는 편이다. 과학을 너무도 좋아하는 남편과의 대화를 위해 과학책을 읽고 이해하려 시도하였지만 역시 나의 분야는 아니구나 하는 깨달음만 얻었을 뿐이었다. 이해력이 부족한 이유도 있었겠지만 내가 접했던 대부분의 과학책은 쉽게 설명하였다 하면서도 그들의 언어로 전달하여 이해하려고 몸부림쳐도 이해할 수 없었던 경험이 다수였다. 그런데 이 책은 왠지 책표지만으로도 불편했던 흥미를 자극하기 시작했다.

치토스, 선크림, 화알못, 일상 속 화학물질, 생활 밀착형 화학 등등 속는셈 치고 한번 도전해 볼까 하는 자극을 주었다. 아이가 화학분야 쪽으로 진로를 고민했던 덕도 있었고 가벼운 마음으로 아이와 함께 읽고 소통하고 싶은 욕심도 이 책을 읽게된 이유이다.

밝고 경쾌한 표지 덕에 가볍게 시작할 줄 알았던 책의 두께는 살짝 만만치 않았다.

하지만 책날개에 소개된 옮긴이 김민경님의 소개글에 화학자라는 말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화학자, 왜 이리도 낯설게 느껴졌을까. 또 공업화학과와 화학공학과의 분야가 다르다는 것도 새로 알게 되었다.

일상 속 화학이 궁금하기도 하였지만 무엇보다도 치토스, 선크림, 커피를 주제로 하였던 질문들에 대한 답이 무척이나 궁금했다. 그런데 프롤로그에서 또 한번 발목을 잡히고 말았다.

이 책의 저자 조지 자이던에 대한 배경지식이 없었기에 그저 화학을 전공한 사람이겠거니 했는데 그가 선택했던 유기화학이 궁금해졌고, 과학을 정확하고 재미있게 영어로 번역하는 일을 하는 저자 덕분에 화학이 좀 더 가까이 다가오기도 하였다.

화학 덕분에 생활이 좀 더 편리해진 것은 사실인데 화학첨가물이나 화학제품이란 말을 들으면 부정적인 생각이 먼저 떠오르곤 한다. 온라인 수업이 많아진 요즘 하루 세끼 해결의 버거움을 느끼며 가공식품의 도움을 받을 때도 왕왕 있긴한데 아이가 어릴때만큼 경각심은 줄어든 것 같고 가공식품이 정말 건강에 해로울까 하는 답이 정해진 질문에서 조차 그럴까? 하는 의심을 해 보게 되었다.

 

1부에서는 가공식품에 대한 걱정들과 애초에 가공식품이 왜 존재하게 되었는지에 대해 이야기하고, 2부에서는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만나는 화학물질들 중 일부를 살펴보고 있다. 3부에서는 앞부분에서 다룬 숫자들의 본질을 살펴보며 여러 질문을 통해 앞으로 어떻게 해야할지에 대한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직접 실험하는 과학자가 아니라 여러 논문을 읽고 번역하고 정리하는 일이 주된 저자였기 때문인지 책을 읽는 중에도 관련된 논문이나 책의 제목이 참 많이도 등장한다.  잘 모르는 분야이기에 이 부분은 훌쩍 뛰어넘겨야지 싶을 때가 있는데 바로 수수께끼형태로 이야기를 이끌어가고 있어 이 조차도 허투루 넘기지 못하게 된다.

학교 과학 수업만이라도 제대로 들었더라면 분자식 정도는 제대로 볼 수 있었을텐데 분자식과 그래프, 그림을 이해하는 과정도 흥미로웠다.

커피나 담배는 몸에 좋지 않으니까 삼가라는 말을 들으면 왜 그런지도 모른 채 당연히 그런가보다 했었는데, 이 책에서는 우리가 당연하다고 생각했던 것들에 질문을 던지고 왜 그런지에 대한 친절한 설명을 잊지 않고 해 주고 있다.

스치듯 걱정했던 것들에 대한 논리적인 대답을 들을 수 있는 책이었다. 저자의 주장이라기 보다 관련된 주제의 자료를 바탕으로 결론을 도출하기에 속시원히 좋다 나쁘다로 가려지지 않은 답도 있다.

어렵지 않아서 좋았지만 그렇다고 유치하게 너무 쉽게 풀이된 책이 아니어서 더 마음에 들었다. 

화학 성분을 잘 알지 못해도 즉석식품에 대한 걱정이나 궁금증이 단 한번이라도 생겼던 분들께 적극 추천해 드린다.

 

* 해당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쓴 후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