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집을 나서며 봤던 너를 회사 앞에서 다시 본다.
렌즈 너머로 본 너는 실제보다 초라할만큼 작구나.
내 눈이 렌즈보다 나아 다행이다 싶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나날이

    한 그림을 그리는 친구는 낮달만 그립니다. 왜 그리냐고 물으면 좋지 않냐고만 합니다. 이침 하늘에 걸려 있는 달을 보면 참 스산한 느낌을 줍니다. 그 느낌을 친구는 그림으로 고집하며 그려내고 있는 듯합니다. 달이 무척이나 마음을 후비는 듯합니다.

    2017.11.15 09:30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하우애

      달을 그리신다니 무척 감성이 뛰어나신 분이겠어요. 그런 감성 부럽습니다. 저는 가끔 하늘을 보고 문득 이런 생각을 떠올릴 뿐인데^^

      2017.11.17 07:05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