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똥 쌀 때 읽는 책

[도서] 똥 쌀 때 읽는 책

유태오 글/배민경 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똥 쌀 때 읽는 책

 

이 책은 에세이로서 이 세상을 살아가는 모든 이들에게 미소짓는 이야기들을 전해주는 기분좋은 도서이다. 유태오 저자는 카피라이터이자 크리에이티브디렉터이다. 그가 말하는 이야기들은 이사하게 끌림이 있고 지루하지 않고 계속 읽고 싶게 만드는 마력이 있다.

 

이 책의 분야는 에세이지만 나는 이상하게 시처럼 느껴진다. 짧은 구절속에서 만나는 그의 글귀는 스트레스를 풀어준다. 그래서 그런지 똥 쌀 때 읽는 책이라는 제목에 고개가 끄덕여진다. 그만큼 길지 않지만 생각할 수 있는 글이며 공감할 수 있는 글이기에 그럴지도 모를 것이다. 아포리즘 같다는 것은 모르는 사람은 모를 것이다.

 

깊은 체험적 진리를 간결하고 압축된 형식으로 나타낸 짧은 글인데 금언 ·격언 ·경구 ·잠언 따위를 가리키는데 이것을 아포리즘이라고 한다. 요즘은 시간관리 및 책읽는 시간이 없거나 안보는 사람들이 많기에 아마도 이 책을 나는 그런 사람들에게 적극 추천하고 싶은 마음이다. 카피라이터의 글들의 책을 가끔 본적이 있지만 그 분들의 글귀는 즐겁고 아이디어가 좋다는 것이다.

 

읽을 맛이 나도록 글을 쓴다고 할까? 그래서 그들의 직업이 카피라이터가 아닐까 생각한다. 카피라이터는 광고자 제작 등. 문장을 만들어내는 사람이다. 글을 쓰는데 배울점이 많이 있다고 생각한다. 역시 다양한 분야의 독서는 나에게 무척이나 도움과 신세계를 경험케 해준다. 그래서 독서의 중요성을 말하나 보다.

 

나는 시같은 에세이처럼 느껴지는데 저자는 그것도 아닌 그저 그냥 낙서 같은 책이라고 말한다. 가볍게 또는 화장실 갈 때 잠간 누구를 기다리다 시간이 남을 때 읽어도 좋을 책인것만은 분명하다. 이상하게 힐링이 된다. 그리고 내 자신을 돌아보게 된다. 그리고 이 책속에서 무언가 나만의 아이디어와 무엇을 하는게 좋을지에 대한 생각들이 떠오르게 만들어준다.

 

우리는 무엇을 쓰고자 할 때 많은 문장들이 필요하지 않는다는 걸 알아야 한다. 길어봤자 복잡할 뿐이다. 때론 생각없이 읽고 싶을 때도 많다. 저자의 책은 그래서 반가운 책이자 부담없는 도서다. 글을 읽을 때 스트레스가 덜하다. 머릿속에 저자의 글이 자연스럽게 다가온다. 코로나로 지친 사람들 물론 방역해제가 되었지만 여전히 상흔은 있고 마음의 우울함은 깊다.

 

고민들도 많다. 여러 가지 잡다한 생각들이 많아진다. 이 책을 들고 길게 읽을 필요없이 한두페이지만 읽어보도록 하자. 마음의 짐들이 좀 풀릴 것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