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인류의 진화는 구운 열매에서 시작되었다

[도서] 인류의 진화는 구운 열매에서 시작되었다

NHK 스페셜 〈식의 기원〉 취재팀 저/조윤주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인류의 진화는 구운 열매에서 시작되었다

 

700만 년 인류 진화사에서 찾아낸 이상적인 식사의 비밀들을 이야기해주는 이 책은 음식을 먹는 모든 사람들 특히나 음식을 만드는 직업을 가진 사람들 또는 먹는 걸 좋아하는 사람들까지 이 책은 매우 설레는 도서임이 확실하다고 말해주고 싶다. 저자는 NHK 스페셜 식의 기원취재팀이다.

 

40억 년 전 생명 탄생까지 거슬러 가는 취재를 거듭하고, 최신 과학의 견해와 가설을 바탕으로 1년 이상 걸려 찾아낸 이야기를 이 책에 담았다고 하니 실로 엄청나지 않을 수 없다. 사실 인간이라면 누구나 식사라는 것에 관심이 많다. 이상적인 식사 말이다. 그래서 이 책은 이상적인 식사란 무엇인지에 대한 궁금증을 풀기 위해 40억 년 전 생명부터 지금까지의 이야기들을 말해주어 독자들은 즐거운 독서를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우리는 식사를 한다. 지금은 배달문화가 되어 여기저기 시켜먹는 시대가 되었지만 역시 음식은 맛을 알아가는데 있다. 시대가 좋아진들 모두가 나아지는 것은 아니다. 사람은 원래 아날로그적인 문화에 어울린다. 그 이상 넘어가면 인간미와 정은 사라지고 차가움만이 사람을 덮는다.

 

음식도 마찬가지다. 시대를 따라간다. 책은 수렵 채집의 시대부터 식사에 대한 정보들과 우리가 알고 있는 궁금해하는 음식들과의 질문들 그리고 여기에 건강을 지키는 이상적인 식단 실천까지 이 책 한권으로 식사를 한다는 개념에 대한 새로움을 접하고 풍성해지는 맛의 시간들이 더욱 읽는이를 즐겁게 할 것이다.

 

NHK 스페셜 식의 기원취재팀은 사실적인 기록과 함께 흥미로운 음식의 이야기들을 우리들에게 안내해주어 책속에 풍덩 빠져들게 만든다. 모든 것은 변해도 음식은 시대속에서 역사속에서 저마다의 사람들의 기억속에서 자라온다. 음식을 안다는 것은 문화 역사 인간 종족 모든 것을 알 수 있는 것이다.

 

그렇기에 이 책이 정말 소중하지 않을 수 없다. 우리가 찾는다면 돈이 무진장 들 것이다. 때문에 이 책은 모든 사람들이 보아야 할 보물같은 책이다. 소장해야만 하는 도서이다. 건강해지는 도서다. 나의 식습관을 변화시킬 수 있는 책이다. 이 책을 읽고 나를 알게 해준다. 역사를 배우고 음식속에서 인간을 알게 해준다.

 

이상적인 식사레시피 7가지는 선물과 같은 내용이다. 우리를 기쁘게 하는 책이라 말하고 싶다. 그러므로 나는 이 책을 즐거운 마음으로 추천하고 싶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