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방구석 미술관

[도서] 방구석 미술관

조원재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고흐에게는 사실 거품이 많이 끼여있다. 물론 고통을 예술로 승화시킨 그 숭고함에는

이의를 제기하는 것이 아니나, 몇몇 도슨트들이 이야기들을 들어보면

무협지 주인공 수준까지는 아니나, 그의 삶이 너무나 과장되어 있지 않은가 싶다.

 

동생 테오의 아들(즉 고흐에게는 조카가 되겠다.) 분유값 걱정도 했다고 하는데,

과연 그당시에 분유가 있었는기 의심스럽기까지 하다.

 

여하튼 이 책의 장점은 미술사를 지루하지 않게 일목요연하게 알수 있으며, 더구나

작품에 대한 배경뿐만 아니라, 작가의 사상도 어느 정도 엿볼 수 있다는 점에서

추천할 만한 책이다.

 

내용도 쉽게 잘 읽히며, 그림과 설명자료도 쉽게 보이고 읽힌다. 사실 올해 구입한 책

중에서 최고가 아닌가 싶다.

 

공공도서관에서 빌려보고, 내용이 좋아서, 소장하기를 결정한 책이다.

집에 보유한 장서가 기증하고 나눠줘도 2천권이 넘어가는데, 앞으로는 e북을 구입해야 할까 심각하게 고민중이다.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미술입문서로 손색이 없는 책이다,

독자들에게 일독을 권한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