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감정이 아니라고 말할 때

[도서] 감정이 아니라고 말할 때

성유미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당신은 ‘사는 게 재미없다’는 말을 달고 사나요? 재미가 없으면 찾아야 합니다. 시시껄렁한 재미로는 채워지지 않는 진정한 재미를 말이지요. 바로 '내 마음'을 아는 재미와 '내 감정'을 읽는 재미입니다.

 

<감정이 아니라고 말할 때>는 내 감정을 스스로 읽어내 타인에게 휘둘리지 않고 휘둘릴 필요가 없도록 돕는 책입니다. 광화문 연세필 정신건강의학과 원장 성유미 저자는 전작 <이제껏 너를 친구라고 생각했는데>에서 잘못된 관계에 대해 정리하도록 도왔다면, 관계를 정리한 후에도 자기 감정을 알지 못해 또다시 길을 잃지 않도록 <감정이 아니라고 말할 때>에서 감정에 관한 모든 것을 들려줍니다.

 

자신을 빼놓고 다른 사람과의 관계에 집착하고 고민하는 이들이 많습니다. 진정한 행복감을 느끼는 주체는 '나의 마음'인데 말입니다. 나의 마음이 빠져 있으니 당연히 공허하고 재미없습니다. 감정에 대한 갖가지 선입관과 편견을 짚어보며, 내 감정의 감각을 느끼는 연습을 돕습니다. 감정을 부정하는 사회에서는 개인의 감정을 등한시합니다. 다 그러고 산다느니, 너만 그런 거 아니라느니 하면서 말이죠. 감정적보다 이성적으로 생각하길 바라면서 감정을 '하급' 취급하지만 감정적인 것과 감정은 전혀 다릅니다. 감정적일 때는 정작 자기 감정을 제대로 모를 수밖에 없다고 합니다.

 

<감정이 아니라고 말할 때>에서 다루는 감정 공부는 결코 만만하지 않습니다. 감정에는 발생과 소멸의 이유가 있고, 감정이 해소되는 과정도 '순간'이 아닌 일련의 시간적 흐름으로서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불안과 두려움을 뒤로하고 행복한 삶으로 인도하는 발걸음을 내디디려면 내 감정에 주목해야만 가능해집니다.

 

역설적인 사례를 소개하는 무척 흥미롭습니다. 심리학 책을 탐독하며 아버지를 이해하기 위해 노력해온 B 씨. 아버지를 이해하는 것에는 성공했지만, 정작 본인에게는 독이 되는 결과를 낳았습니다. 심리학에서 알려준 것들이 자신의 내면에서 훈수로 작용한 겁니다. 진정한 자기 감정을 제대로 들여다보지 못한 채, 수많은 심리학 이론과 심리서들이 '지식화'되어 자기 감정과 친해지는 것을 오히려 방어하는 것으로 부작용이 일어난 사례입니다. 

 

"그 많은 심리서들은 왜 이리 내 심리 문제에 무능한 걸까."라는 생각을 해본 이들이 딱 공감할 만한 이야기도 등장합니다. '내게 필요한 그것. 바로 그 말을 해 주세요!'라는 심리로 읽으면서 정작 내가 아직 내 문제를 구체화하지 못한 상태일 때 특히 이렇게 된다고 합니다. 독자는 어떤 해답을 바라고 읽습니다. 그래서 사실상 완전한 '열린 마음'은 불가능하다고 합니다. 각자의 고집과 완고한 면이 있으니까요. 그러고 보면 기대치가 놓을수록 실망이 커지는 것 같습니다. 심리서 뿐만 아니라 다른 분야의 책을 읽을 때도 별 기대 없이 읽은 책이 느낌 확 오며 인생책이 되는 경우가 더 많았습니다.

 

"감정에 귀 기울이지 않는 것은, 타인에게 내맡긴 삶은 아니라 할지라도, 센서에 알람과 경고등이 아무리 요동쳐도 무시한 채 위험한 질주를 하는 것과 같다. 그러다가 진짜 삶의 의지마저 완전히 상실할 수 있다." - 책 속에서 

 

무엇을 느끼는지 그건 나만이 가장 잘 알 수 있고 그 감정이 무엇인지 판단할 권한 또한 나에게 있습니다. <감정이 아니라고 말할 때>는 감정을 성찰하고, 감정 시그널을 잘 활용하는 기술을 알려줍니다. 느낌만큼 생존의 문제와 직접 맞닿아 있는 건 없으니 내가 느끼는 건 항상 옳다는 마음을 가지라고 합니다. 이런 감정이 소화가 안되면 스트레스로 작용합니다. 정신으로 체한 겁니다. 내 감정은 내 안에 함께 존재합니다. 그렇기에 잘 소화시키고자 애써는 것이 중요합니다.

 

저자는 감정 발생 메커니즘과 알고리즘을 짚어주며 대표적인 감정을 살펴봅니다. 사랑, 분노, 슬픔 등과 함께 재미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재미는 우리 삶의 자양분입니다. 재미의 어원이 자양분이 풍부한 맛이라는 뜻의 자미(滋味)라고 합니다. 재미에 이렇게 깊은 뜻이 숨어있었네요. 이 재미가 의지입니다. 힘든 것도 견디고 감내하도록 도와주는 겁니다. 대부분 문제의 핵심은 결국 재미 상실에서 온다는 말이 와닿습니다.

 

<감정이 아니라고 말할 때>는 잃어버린 재미를 찾게 도와줍니다. 저자가 알려주는 DASO 재미 지도로 테스트해 볼 수 있습니다. DASO는 신경전달물질 아세틸콜린, 옥시토신, 세로토닌, 도파민의 첫 글자를 딴 약자입니다. 각각의 신경전달물질은 채집과 새기는 재미, 티키타카 재미, 아기자기 소소한 재미, 심장 쫄깃한 재미로 저마다 특징이 있습니다.

 

원하는 재밌는 일을 하고 있어서 기분이 좋고 즐겁다면 옳은 길을 가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고 비로소 안정적일 수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재미와 즐거움을 방해하는 요소들도 꽤 많습니다. 재미를 찾다가 삐끗해서 중독되기도 합니다. 새로움을 안다고 해결되는 건 아닙니다. 그저 흥분하고 들뜨는 상태의 재미도 아닙니다. 이 여정에서 중요한 건 내 마음 읽기입니다.

 

저자는 제자리에서 강박적으로 맴돌며 사는 대신 멈춰버린 찾기 시스템을 되살리라고 응원합니다. 달팽이처럼 느릿느릿이어도 괜찮으니 말입니다. 느낌과 감정을 통해 계속해서 감정의 더듬이를 세운다면 충분하다고 합니다. 그저 흥미 위주의 읽기 편한 에세이류가 아닌 전문성과 대중성을 두루두루 갖춘 <감정이 아니라고 말할 때>. 이젠 재미없는 일은 더 이상 하지 않기로 결심하는 데 필요한 내 마음 알기와 내 감정 읽기의 재미를 찾아보세요. 감정을 아는 능력이 커질수록 재밌어집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