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2013년 9월 <나는 고양이로소이다>로 시작해 2016년 6월 열네 번째 책 <명암>까지 차근차근 출간했던 나쓰메 소세키 소설 전집. 일본 국민작가 나쓰메 소세키 사후 100주년을 기념해 기획된 책입니다. 

2013년 10월 첫 리뷰, 2016년 8월 리뷰를 끝으로 열네 권의 소설을 마무리했습니다.

예스블로그에서 소세키의 고양이들 이라는 명칭으로 모집했을때 좋은 기회를 얻어 함께 했습니다.

덕분에 일본소설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나쓰메 소세키 작가에 대해 많은 정보를 얻었어요.

이전까지는 소설의 재미를 모르고 살았는데 이때부터 소설이란거 읽을만하구나...했다는 ^^


남들은 재미없었다는 부분이 저는 마구 끌릴 때도 있었고, 전혀 그쪽 취향이 아닐거라 생각해 읽을 시도조차 하지 않았던 분야를 접하면서 홀딱 취향저격 되기도 하고... 새로운 취향 발견의 시간이었습니다.


책장에 조르륵 꽂힌 모습만으로 뿌듯해지는 시리즈.

마지막 <명암>은 특별히 천으로 제본되어 더 독특했어요.


이 시리즈에 포함되지 않은 나머지 책도 차근차근 읽어보면서 전작올킬을 해보고 싶은 마음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Aslan

    와 굉장하셔요 저는 긴 봄날의 소품이란 소설집을 읽고 있네요

    2016.12.31 01:15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인디캣

      단편모음도 15권으로해서 표지 맞췄으면 또 나름 괜찮았을 것 같단 생각도 해봤네요 으흣~
      다음에 한번에 모아 구입하려고 장바구니 담아뒀습니다 ^^

      2016.12.31 01:25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