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역사는 반복된다는 얘기를 많이 듣는다.

분명 다른 시간과 공간 안에서 다른 사람들과 살아가고 있지만 역사는 과거를 잊지

말라는 교훈을 남겨주고 있다고 생각된다.

 

역사를 공부하는 방법이 한 가지가 아니기에 다양한 방법과 내용으로 알 수 있지만

이 책은 조선시대를 살아간 40명의 참모들을 살펴봄으로써 왕을 도와 그들이 어떻게

조선을 이끌어가려 했는지 그리고 그 와중에 어떠한 사상과 가치가 충돌하며 역사가

흘러갔는지 이 책은 얘기해 주고 있다.

 

왕과 함께 조선의 발전을 위해 헌신하고 상호 윈윈의 관계를 맺은 참모도 있지만

이 책에는 그 반대의 참모도 함께 얘기하고 있어 역사의 어두운 면도 함께 드러내고

있어 이를 통해 반면교사로 삼고 있다.

 

익히 들어온 참모들도 있지만 생각보다 많은 인물들이 잘 알려져 있지 않거나 또

잘 몰랐던 내용들도 많이 다루고 있어 읽는 내내 흥미롭고 또 새로운 면도 알 수 있어

유익한 시간이었다.

 

단순히 참모들의 삶과 행적을 다룬 것만으로 500년의 조선을 이해할 수 있을까 또

그들로부터 지금을 사는 우리들에게 많은 교훈이 있을까 생각도 했다.

 

하지만 시간의 순서대로 참모들이 미친 영향을 크게 카테고리화하여 중요한 행적과

당시의 시대적 상황을 함께 볼 수 있어 인물에 관해 이야기 하고 있지만 당시의 

상황을 함께 알 수 있어 그 동안 파편적으로 흩어져 있었던 이야기들이 나름 정리가

되는 시간이었다. 

 

이 책을 통해 조선의 역사를 완전히 알게 되었다고는 보기 힘들지만 조선의 왕들의

또 다른 큰 축의 하나인 신하, 참모들의 삶을 통해 조선시대의 역사적 의미와 교훈을

한 번 되짚어 볼 수 있어 이번 독서가 의미있지 않았나 생각했다.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