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내 사랑

[영화] 내 사랑

개봉일 : 2017년 07월

에이슬링 월쉬

아일랜드, 캐나다 / 로맨스 / 12세이상관람가

2016제작 / 20170712 개봉

출연 : 에단 호크,샐리 호킨스,캐리 매쳇

내용 평점 5점

 

심한 관절염으로 삶 전체가 불운한 여인이 있다.

부모님은 돌아가시고, 돌봐 줄 사람은 오빠만 남았다. 

그 오빠란 사람은 부모가 남매에게 남겨준 집 한 채를 팔아먹었다. 

여동생은 숙모에게 맡기고.

숙모집에서 아무런 의미없는 삶을 이어가는 중에 잡화점에 들른 사람 사이로 

가정부를 구한다는 말을 듣게 되고, 여인은 게시판에 붙여진 구인 광고를 떼어내고

무작정 그 곳으로 간다. 

 

"에버렛 루이스에게 연락 바람"

 

누구에게라도 의지할 곳 없는 여인은 홀로서기를 준비하려고 한다.

가족보다 더 소중할 수 있는 그녀의 소지품, 붓과 페인트는 꼭 챙긴다.

그리고 구인광고를 낸 그 남자, 에버렛의 집으로 향한다.

구부정한 몸으로.

 


 

넷플릭스에서 영화 검색을 하다가 보게 된 영화, 「내사랑(2016)」이다.  소개글에,

"한 여인이 있다. 못생기고 성치 않은 몸, 궁핍한 삶. 그러나 돈을 벌기 위해 당도한 한 남자의 집에서

기적같은 삶을 그려간다. 훗날 화가로 명성을 떨친 그녀의 이름은 모드 루이스.

전 세계를 아름답게 물들인 로맨스 실화."

 

오랫만에 영화를 봤다. 이 영화, 잔잔한 감동을 주었다. 

영상이 아름다웠고, 배우들의 연기가 과하지않고 자연스러워서 좋았다. 

 


 

넓게 펼쳐진 텅 빈 거친 풀밭과 빽빽한 나무숲 옆 도로에 아주 작은 오두막집.

그 곳에 생선이며 땔감나무를 파는 남자, 에버렛이 있다.

에버렛에겐 집 안을 청소해 줄 가정부가 필요했고, 모드에겐 돈이 필요했다.

서로의 필요에 의해 함께 살아간다.

 


 

무엇을 어떻게 시작할지 모르는 모드는 집 안의 벽부터 시작해 계단, 창문, 외벽과 문까지

그림을 그린다. 평범하지만 삶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따뜻한 그림들.

거친 남자 에버렛도 모드를 인정해주고, 둘은 서로에게 꼭 필요한 사랑하는 존재가 된다.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사랑해주는 에버렛과  바람과 같은 마음이 머물 것 같지 않은 에버렛을

부드럽게 길들인 모드의 순애보적인 사랑 때문에 마음 속 울림이 크다.

 

'부재와 병'이란 상처와 아픔을 가진 에버렛과 모드이다.

분명 성장과정이 순탄하지 않았다. 한창 사랑 받고 자라야 할 때 충분히 사랑을 받지 못했기에

성격적인 결함과 모난 부분이 있다. 어떻게든 살아내려면 그 모난 부분을 숨겨야 한다. 

표가 나기에 사람과 어울림이 없는 안으로 더 깊숙이 숨을지도 모른다. 

상처가 있는 비슷한 사람끼리 만나 서로를 보듬어 안는다. 

서로에게 없어서는 안 될 꼭 필요한 사람이 된다.

 


"내 인생 전부가 이미  액자 속에 있어요 바로 저기요"

 

모드가 없는 오두막은 더 작아보였다. 

모드가 곁에 없는 에버렛에게 어떤 계절은 더 차고 황량해보인다. 

모드가 없는 오두막에 어둠이 내렸다.

 

그림 그릴 때 가장 행복해보이는 모드. 

퉁명스러워도 툴툴거려도 모드가 해달라는 것 다 해주는 자상한 에버렛을 향해

소녀같은 미소를 지어보이는 모드의 모습에 뭉클해진다. 

 

모드가 가족 중에서 가장 잘 살아낸 인생이라고 모드의 숙모가 말한다. 

사람들의 눈에 에버렛이 모드를 만나 인생 폈다고 얘기하지만.....

삶의 의미를 어디에 부여하고 어떻게 살아내는지는 각자의 선택이다.

모드도, 에버렛도 좋은 선택을 했을 뿐이다. 

그 선택에 따라 함께 삶을 일궈내야 하니까^^

진부하겠지만, 사랑은 분명 상황을 이겨내게 한다. 

이 가을에 따뜻한 영화를 만났다.

 

Mary margaret O'hara - Dear Darling (Maudie Original Soundtrack) 영화 내사랑 2016 OST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