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오늘은 하늘이 계속 잿빛이었다.

먹구름이 하늘에 진 치고 있다. 

찬바람이 불면 파란 하늘이 보일까?

기온이 많이 올라갔는데, 잿빛 배경이라 스산했다. 

 

 

2주 전 생일,

효진이가 생일 선물로 춥다고 

학교에서 신으라고 털실내화 한 켤레 주문했는데......

깜깜무소식이다.

택배 파업 중이라도 파는 사람은 도대체 무슨 생각인지

오면 온다, 가면 간다..... 말도 없다. 

보통 다른 택배사로 보내어 소비자 불편하지 않게끔 하던데.

이 업체는 무슨 배짱일까?

학교 업무가 바빠 도통 신경을 못 썼는데, 2주가 지났다.

내일쯤 전화 해봐야겠다.

겨울 다 지나가겠네.ㅠㅠ

 

 

교행샘이 생선을 줬다.

딱 믹스커피 한 잔이 담길만한 앙증맞도록 예쁜 잔이다.

학교에서 이 잔으로 달달한 믹스커피를 마신다. 

잔 탓인지 기분 탓인지 커피 맛이 더 좋은 듯;;;;;

평소 교행샘의 마음 헤아림이 이 잔 만큼 예쁘다.

 

 

효진이 고모가 보낸 생선 기프티콘이다.

별로 잘 챙겨준 것도 없는데.....

그냥 맛있는 귤이나 사과, 배 있으면 시부모님께 보낼 때 

옆에 사니깐 한 박스 더 보낸 것 뿐인데....

오히려 우리가 고마움을 느낀다. 

우리 한창 살림살이 어려웠을 때 도와준 그 고마움을 잊을 수 없다.

봄이 오는 즈음에,

우리들의 자주 가는 아지트에 가서 맛있게 먹어야겠다.

바다 보면서^^

 

 

친한 동생 쏭이가 생일이라고 깜짝 기프티콘을 보내왔다. 

쏭이도 지금 한창 바쁠텐데......

성실하면서 책임감있고, 정말 대단한 동생이다.

배울 점도 많고, 정은 따따블로 많은 동생~~~

늘 그 삶을 축복한다.

 

형부랑 즐거운 데이트 하라고.

효진이에게 말했더니, 입이 뾰로뚱~~~

자기도 같이 가자고 하는데.... 글쎄!

그 때 봐서^^

 

일도 많고, 감사제목도 많고, 감사한 사람도 많은

1월도 일주일 남기고♥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아자아자

    사랑 담뿍 받으셨군요.
    평소 사랑 주셨다는 방증이겠죠.

    동료도 택배가 안 온다고...

    2022.01.24 21:43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해맑음이

      사랑을 뜸뿍 수북히 준 것도 별스레 없는 것 같은데.....
      이렇게 받으니 미안한 것 같기도 하면서, 진심어린 관계에 대해
      생각하게 됩니다. (이런 진지함...... 저와는 별로 어울리지 않는데요^^;;;)

      택배..... 언제까지 안 오나 하고 전화도 안 했더니... 결국 알아서 보냈더군요.ㅋㅋㅋ
      21일만에^^ 기다리는 것도 연습이네요,ㅋㅋㅋㅋ 안 잊고 보내줘서 다행이고 감사하지요.

      2022.02.02 21:27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