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화려하게 뽐내었던 봄날의 꽃은 지고, 곱디 고운 5월의 꽃들이 향기를 뿜는다. 

담장 넝쿨 장미가 붉게 탐스레 피었다. 

어디선가 여름의 향기가 올라온다. 

 

[때죽나무]

 

마트에 갔는데, 

마트 화단에 심겨진 하얀 꽃에 노란 암술과 수술이 팽이버섯처럼 박혀있다.

자세히 보니 줄기에 가시도 있는 듯.

꽃 옆으로 스쳐도 향수 뿌린 듯 향기가 짙었다.

무슨 꽃일까?

사진을 못 찍어서 아쉬웠다.

'5월의 향기꽃'으로 검색해보니 내가 본 꽃과 같은 꽃이다. 

찔레꽃

찔레꽃 붉게 피는 남쪽나라 내 고향~♬

그 노래가 생뚱맞게 생각났다. 

 

 

찔레꽃 향기와 맞먹는 5월의 향기, 때죽나무 꽃을 빼놓을 수 없다. 

10년 전 양산에 살 때 아파트 옆으로 오르기에 좋은 야트만한 산이 있었다. 

오르막 산에는 5월만 되면 향기가 퍼져나갔다.

아래로 고개 숙인 땅 보는 꽃이 폈다.

지나가는 바람에 진한 꽃 향기가 퍼져나가는데....

황홀하면서 좋았다. 

잊지 못하는 이름, 때죽나무~

 


 

때죽나무 꽃향기에 이끌려

점심 먹고

학교 정원으로 자연스레 발걸음 옮겨지고.

그냥 웃음 나오는 세잎클로버의 토끼풀이 피었다.

호기심에 네잎클로버나 찾아볼까!

 

헉..... 앉자마자 내 눈에 띈

행복한 세잎도 아니고, 행운의 네잎도 아닌

오잎의 클로버다. 

잘못 봤나? 싶어서 눈 크게 뜨고 잎을 세어도

'오잎클로버'

아.... 이것은 뭐지?

행복도 행운도 아닌 태어나서 난생 처음 본 오잎이라서.

의미를 부여하고 싶은데....

오, 평안! 

행복도 행운도 좋지만 늘 내 삶에 평안하기를!!!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4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아자아자

    천사의 나팔꽃도 아래를 보고 꽃이 피던데,
    때죽나무꽃이 고추잎꽃 같네요.

    오잎클러버라...

    2022.05.13 21:36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해맑음이

      천사의 나팔꽃... 이름이 예쁜데요^^
      꽃을 찾아보니 아래로 꽃 피네요. 정말~~
      만약 위로 꽃이 폈다면 호박꽃 비슷한 듯요.
      그러고보니 작은 고춧잎 꽃 닮았어요. ㅋㅋㅋ
      오잎클로버..... 신기하지만, 돌연변이겠지요.

      2022.05.13 21:49
  • 스타블로거 미리내

    저 어렸을 때 시골 논두렁에서 아홉잎까지 본적이 있어요.
    정말 신기한 옛날 이야기 같아요, 지금도요~

    오잎이 "평안"으로 표현한 것에 끌리네요~
    평안한 주말로 이어지세요^^

    2022.05.14 12:11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해맑음이

      아홉입까지요? 와우... 정말 대단한 토끼풀!!!
      신기함을 넘어 놀라워요. 무섭기도 하구요.
      보통 세잎클로버잖아요.
      그런데 네잎과 오잎.... 아홉잎까지 돌연변이일텐데요.
      자연의 이치에서 살짝 벗어난 것 같기도 하구요.
      기후변화와 지구온난화 때문에 그런가 싶기도 하구요.

      미리내 님도 평안히 주말 잘 보내고 계시지요?^^
      늘 평안하세요^^

      2022.05.15 17:05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