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네덜란드 행복육아

[도서] 네덜란드 행복육아

황유선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2018. 9. 26.]

 

 

 

 * 스포츠를 즐기도록 키운다. 우리나라처럼 스포츠를 통해 경쟁을 교육시키는 것이 아니라
* 하고 싶은 일을 하며 확실히 보장되는 것은 '현재의 행복'
* '오로지 공부'에서 '오로지 행복'한 삶
* 자유를 누리되 책임은 너 자신에게 있다는 것을 가르친다.
* 어짜피 할 것이라면 공개적으로 하는 편이 여러 모로 난다.
* 무조건 억업하거나 금지하기보다는 풀어주고 책임감을 가르치면서 자기통제력을 키운다.
* 당장 그 앞에서는 하는 시늉을 하겠지만 억눌린 욕망은 언제 어떤 형태로든 다시 표출되게 되어 있다.
* time-out으로 자신의 행동을 반성하게 함
* 경제적인 판단력이란 가치있는 곳에 돈을 쓰는 것
* 최고의 유산은 경제적인 자립이며 가장 믿을만한 보험은 '경제적 자립심'이다.
* 칼뱅주의는 네덜란드를 돈자랑을 혐오하는 사회로 만들었다.
* 대화는 해보지도 않은 채 부모의 일방적인 의견을 강요할 수록 내 아이의 자아는 '쪼그라든다'
* 1분만 남을 위해 양보하면 우리를 웃음짓게 하는 10초 짜리 배려를 여섯 번 할 수 있다.
* 네덜란드 교육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관심(attention)'이다.

 


 

이 책을 읽다 보니
짜임새 있고 논리적이며 덤덤한 문체라는 것을 느꼈다.
저자는 잘 안찾아보는데 찾아보니
아나운서 출신 중부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교수 '황유선'씨이다.

아이를 무엇을 위해 키우는가를
곰곰히 생각해보게 하는 책이다.


네덜란드에 대한 무조건적인 예찬도 아니다.
병들었다고 느끼나, 섣불리 누구 하나 나서기 힘든 우리나라 교육에 대해
네덜란드라는 거울을 비추어 담담하게 비교한다.

 

마음 속 저변에 깔린 미래에 대한 불안감 때문에
아이를 행복하게 해주기 위해 현재의 행복을 미래에 양보하는 우리나라 부모들.
부자인 티를 내는 것을 혐오하며, 직업의 귀천, 성적의 귀천이 없다고 진심으로 생각하는 나라
네덜란드 사람들의 마음을 훔쳐오고 싶다.

 

정말 잘 쓴 책이고
정말 많이 생각하게 해주는
오랜만에 양질의 육아서를 읽었다.

 

마지막으로
가장 충격받은 대목
'저는 '외과의사가 되고 싶어서' 의대에 진학할 예정이에요'라고 말하는 학생.
우리나라라면 저는 '의대에 진학해서 외과의사가 될 거에요'라고 말할 것이다.
문장의 순서의 차이가 의식의 엄청난 차이를 보여준다.
대학 진학이 인생의 목표가 아니라 삶의 도구라는 의식을 보여준 이 말에 경의를 표한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