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루이스 캐럴 읽기 금지!

[도서] 루이스 캐럴 읽기 금지!

디에고 아르볼레다 글/라울 사고스페 그림/김정하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루이스 캐럴 읽기 금지

 이야기의 시작부터 뭔가 독특했다.

 뉴욕 맨해튼 명문가에서 프랑스인 영어 교사 모집 여기까지는 그렇게 특이하지 않았다. ‘뉴욕 명문가에서 외동딸을 교육할 교사를 모집합니다. 훌륭한 집에서 교육 받은 돈으로 특히 영어와 프랑스어로 거짓말하는 능력이 있어야 합니다.’  아니 거짓말 하는 능력이라니? 이것은 누구나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닌가?. 그런데 특별하게 능력을 강조하는 것을 보면 뭔가가 있는게 분명했다. 무엇보다도 가르치는 사람을 원하는데 거짓말 하는 능력이 필요하다니 이상하지 않은가?

 

이 광고에 딱 들어맞지는 않지만은 모든 사람이 그 광고로 일을 가져가기를 원한 사람이 있었으니 그 사람은 바로이 책의 주인공이다.  주인공은 아기였을 때부터 여러가지 사고를 일으켰다. 부딪치고 밀치고 충돌하면서 무슨 일에든 방해가 되었다. 어떤 일으키도록 만들어진 강력한 자석처럼 말이다. 주인공이 악의적으로 그런 건 아닌 그저 운이 나빴던 것 뿐이었다. 그런 그녀에게[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와 그 후속작인 [거울 나라의 앨리스] 어떤 판 본도 가지고 오면 안 되고, 말도 하면 안 되고, 작가의 루이스 캐럴 대한 이야기를 하면 안 된다는 조건을 제시하다. 그리고 가르치게 될 앨리스에게도 그 책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지 않아야 한다. 만약에 위의 사항을 어기면 자동해고라는 것 이런 독특한 계약사항을 가지고 주인공은 미국으로 간다. 

 

그리고 미국에서 앨리스가 되고 싶은 앨리스를 만나서 함께 성장하게 된다.  엘리스의 집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은 뭔과 환상적이고 기발하고 즐겁게까지 했다.  그 즐거움은 [루이스 캐럴 읽기 금지]를  읽은 독자만이 누릴 수 있는 것이다. 이 흥미로운 이야기가 영화로 만들어지기를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이야기 이야기를 읽으면서 내용이 상상이 정말 생생하게 잘 되어서 이미 한편의 영화를 본듯한 느낌이지만 말이다. 루이스 캐럴에 작품을 좋아하는 사람,  엘리스가 나오는 이야기에 푹 빠진 사람,  유머가 가득한 이야기를 좋아하는 사람,  금지라는 말이 나오면 더 읽고 싶은 사람,  모두 [ 루이스 캐럴  읽기 금지] 읽으러 오세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