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마음으로 쓰는 그림책 한 문장

[도서] 마음으로 쓰는 그림책 한 문장

권현숙,김준호,김창덕,인경화,조형옥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그림책을 즐기는 방법 중 하나가 필사임을 이 책을 통해 깨닫게 되었습니다. 뭔가 고백같기도 하네요. 100권의 그림책에서 찾아낸 백 개의 아름다운 문장들, 혹은 힘이 있거나 위로가 되는 문장들이 펼칠 때마다 감동을 주었습니다. 그림책을 좋아하게 된지는 얼마되지 않았지만 [마음으로 스는 그림책 한 문장]에 실려 있는 그림책들을 하나씩 다 찾아 읽고 싶어지더라구요.


 

첫 그림책은 [흔들린다]였습니다. 이 그림책을 본 적도 없는데 여기에 실린 작가님의 글을 읽으니 그 그림책이 머릿 속에 그려지더라구요. 한 권의 그림책에서 한 문장을 찾는 것이 얼마나 힘드셨을지도 느껴지고, 그것과 관련된 글 속에서 공감과 위로를 듬쁙 주고 받았습니다. 필사를 제대로 해 본 적이 없는데 그림책 속에서의 그 한 문장을 힘을 주어 따라 써 보았습니다. 연필에 힘을 주며 다라 쓰는데 읽기만 했을 때와는 다른 느낌을 주더라구요. 나에게 쓰는 위안의 편지라는 생각도 들어서 왠지 더 좋았네요.


 

 때로는 일상의 말 같은 한 문장에서, 어떤 때는 시의 한 구절 같은 한 문장에서 그것을 풀어내는 저자분들의 글에서 매 번 다른 향기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림책을 옆에 두고 읽고 난 후에 글을 읽으니 내가 뽑은 한 문장을 아래에 옮겨적기도 하여 나만의 필사책을 완성하는 것 같기도 했구요. [시소]라는 그림책을 보면서 생각하지 못했던 다른 생각을 보면서 그림책을 다시 찾아 읽기도 했습니다. 찬찬히 곱씹어 읽고 쓰게 만들어 나에게 주는 멋진 선물이 되었네요. 

'우리 저자들이 받은 감동이 전해지기를 바라는 마음도 함께 담았다.'

라는 부분에서 그 감동을 잘 전해졌다고 답하고 싶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