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요나스 요나손 저/임호경 역
열린책들 | 2013년 07월

우리나라에 개화기에서 일제강점기로 넘어가는 시점에 신소설이라는 소설 형태가 있었습니다. 고등학교 교과과정에서 배우는 내용이니 거의 알고 있는 내용입니다. 몇해전 차승원이 주인공으로 나왔던 영화 혈의 누라는 작품이 있었는데, 관련이 없긴 하지만 제목이 같은 신소설 이인직의 혈의 누라고 하면 내용은 모르더라도 대충 어떤 것이다 하는 것은 알고 있을 겁니다. 그 신소설의 직접적인 특징 중 하나가 고대 소설과 같은 우연의 상투적 반복입니다. 도대체 어떻게 그런 사건이 발생하는지 전후 관계가 불명하다는 것이죠.

 

요나스 요나손이 지은 엄청난 베스트셀러를 읽으며, 우리나라 신소설과 구성이 비슷한게 아닌가 싶은 생각을 했습니다. 100년이 넘은 지금 그때의 문체와 구성 표현기법에서 세련되어 졌을지라도 말이죠.

 

이소설은 주인고 알란 엠마누엘 칼손의 출생부터 성장 그리고 각종 우연적인 사건들과 100세가 된 시점의 사건들을 액자식으로 구성해 놓았습니다.

 

시간적 배경은 공교롭게도 을사늑약 시점인 1905년 시점부터 2005년 100년 동안이고, 공간적 배경은 거의 전세계라고 해도 될 것이며, 우연의 반복을 통해 그 시대 그 공간에서 역사적으로 아주 중요한 사건들의 중심에 알란이 중심적인 역할을 하게 됩니다.

 

시간을 생략한 공간적 이동의 구성만 정리하면 스웨덴에서 시작해 스페인을 내전을 거쳐, 미국을 넘어가 핵폭탄 개발에 참여하고, 마오쩌둥의 중국 문화혁명에 관여했다가 알프스 산맥을 우회해 이란으로 들어갔다가 잠수함을 이용해 모스크바로 들어갔다가 불행하게도 불라디보스토크 수용소에 잡혔다 북한으로 들어가 마오쩌둥의 도움을 받게 되며 인도네시아 발리섬으로 떠나 휴향을 즐기다 파리에 대사관 직원으로 파견되었다 스파이 활동을 하다가 고향인 스웨덴으로 돌아오게 됩니다.

 

여기다 100세 생일에 알란이 겪는 주요한 사건을 붙여 소설이 전개되는데, 어릴적 만화 읽듯이 재밌게 읽을 수 있습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아둔한 듯 하지만, 여유와 위트를 잃지 않는 주인공의 자세는 과연 그런 사건들의 심각성에 비추어 볼때 이해하기 불가능하므로 그리고 사건의 발생 근거도 아무런 이유가 없으므로 신소설의 특징을 간직한 듯 합니다. 요나스 요나손이 우리나라 신소설에 대해서 알고 있지는 않겠지요. 많은 사람들이 영화 포레스트 검프와 비교하는 데 전 다르게 봅니다.

 

재미있게 읽으실 분들께 추천합니다. 세계사 주요한 사건들의 주인공들에게 풍자와 해학을 강력하게 똥침 날리는 이 소설에 경의를 표합니다. 작가는 이런 생각을 하는 게 아닐까요...

 

"이 눔들아 니놈들도 별거 아니다. 잘난척 하지 마라"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