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구미호 식당 3 : 약속 식당

[도서] 구미호 식당 3 : 약속 식당

박현숙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구미호 식당 시리즈 세번째 이야기 <약속 식당>.

?'설이'를 지키려 싸우다가 죽게 된 '채우'가 천년 묵은 여우 만호에게 제안을 받게 된다. 그것은 채우의 새로운 삶을 바치게 되면 설이가 있는 세상으로 보내주겠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이승에 머물 수 있는 시간은 최대 100일 뿐이며 설이는 이미 죽고 다른 사람으로 태어났기 때문에 채우를 기억하지 못한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게 알레르기를 가지고 있다는 것 하나만으로 설이를 찾아야 하는 채우는 설이에게 지키지 못했던 약속을 죽어서라도 지키기 위해 결국 망설임없이 거래를 하게 된다.

설이가 사는 세상으로 오게 된 채우는 설이를 찾기 위해 낯선 이층집에서 '약속 식당'의 문을 열게 된다. 채우는 설이와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파감로맨스의 레시피를 완성해 나간다. 약속 식당을 찾아오는 황부장, 왕 원장, 구주미와 구동찬, 고동미....이 중에 과연 설이는 누구일까? 채우는 설이와의 약속을 지킬 수 있을까? 또 섬뜩한 소문으로 알려진 이 이층집의 비밀은 무엇일까?


약속 식당을 찾아오는 다양한 캐릭터의 동네 사람들과 함께 이 중에 채우가 찾는 설이는 과연 누구일지 끝까지 계속 궁금해하면서 읽어보았던 것 같다.

비밀병기, 살살말랑, 파감로맨스...이름만큼이나 독특한 음식 메뉴들도 재미있게 느껴졌다. 개인적으로는 읽는 내내 고소하고 따뜻한 버터 냄새가 가득했던 비밀병기를 꼭 맛보고 싶었다는 사실~

설이와의 약속을 지키기 위한 채우의 이야기 외에도, 약속 식당이란 이층집에서 일어난 실종사건의 비밀도 읽어볼 수 있어서 더욱 쫄깃한 스토리에 몰입할 수 있었던 것 같다.



박현숙 작가의 재미있고 지루할 틈 없는 스토리는 마지막 책장을 넘길 때까지 계속 빠져들게 만든다. 때론 웃음이 나오기도 하고, 긴장되기도 했다가 또 슬픈 먹먹함이 몰려오기도 한다. 이런 다양한 감정들을 마주하게 되는 건 바로 작가의 이야기를 이끌어나가는 글솜씨 덕분이 아닐까 싶다.

?

나라면 과연 채우처럼 할 수 있었을까?

누군가와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다시 새로 맞이할 인생을 포기하고 영원히 소멸되는 길을 선택하는 것을 말이다. 그만큼 그 사람의 존재가 헤아릴 수 없을 만큼 소중하고 크다는 것이기도 하지만 우리가 살아가는 지금이 더욱 소중하게 느껴지는 이유이기도 하다. 죽어서라도 약속을 지키려는 채우를 통해 현재 우리의 모습은 어떤지, 지금 이 순간을 최선을 다해 살고 있는지 나 자신에게 물어보게 된다.

?

?

?

우리는 살면서 크고 작은 많은 약속들을 한다. 어쩌면 그 중에는 너무나 쉽게 약속하거나 금새 잊어버리는 경우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지금 이 시간의 소중함을 알게 된다면 누군가와의 약속의 소중함도 깨닫게 될 것이라고 생각된다. 소중한 사람에게 최선을 다하는 현재의 우리가 되기를 바래본다.



♣이 글은 도서를 지원받아 주관적으로 솔직하게 작성한 글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