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불량주부 명랑제주 유배기

[도서] 불량주부 명랑제주 유배기

김보리 저/김예지 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요즘 제주에 몰리는 인파가 엄청나다. 코로나의 여파도 조금 누그러지고 날씨도 너무 좋으니 당연한 게 아닐까 싶다. 가족끼리 연인끼리 친구끼리 함께 제주도에서 추억을 쌓고 행복을 담느라 다들 바쁘다. 나도 한 달전쯤 가족과 함께 제주도에 다녀온지라 아직도 제주 바다가 눈에 선하고 자꾸만 또 가고 싶다는 생각이 가득하다. 2박 3일의 제주 일정이 너무 짧아서였는지 아직 이런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
사실 제주가 2~3일 있기에는 많이 아쉬운 곳이긴 하다. 그래서인지 제주 한살살이, 1년 살기의 꿈을 가진 사람들(실제로 살고 있는 사람들도 있지만 )이 많다. 물론 나역시도 그렇고 말이다.






여행이란 묘한 매력이 있다. 그 중에서도 혼자만의 여행이라면 더욱 더 말이다.
그런데 나이 오십에 혼자 떠나 자유롭게 떠돌며 제주 한달살이를 한 주부의 이야기라니~~ 이제 곧 오십을 바라보는 나에게는 말만 들어도 부럽고, 차마 실천하지 못할 것 같지만 꼭 용기내어보고 싶은 책 <불량주부 명랑제주 유배기>이다. 나도 불량주부인데 감정이입 확실히 되는~~
나의 로망을 실현시켜준, 나의 마음을 심하게 격하게 동요시키는 술술 읽히는 마력으로 두어 시간 만에 다 읽어버렸다.



비록 저자는 '한달 살기' 대신 '유배'라고 부르지만(^^) 그 유배지 제주에서의 진솔하고 명랑한 이야기에 책 읽는 내내 나도 함께 그 여정에 함께 하고 있는듯 했다. 여행을 떠나게 된 동기나 이유를 읽다보니 왜 이렇게 내 마음이랑 비슷한 건지~



그런데 이렇게 재미있어도 되는 걸까.
특별할 것 없는 하루 하루를 살고 있는 우리네 일상처럼 저자도 평소와 비슷한 일상들을 이어가는 것 같지만 제주라는 공간에서 내가 아닌 척 되어보는 작은 일탈들을 시도하고 경험한다. 작은 것 하나에도 관심을 기울이고 생각하고 기록한다. 그 여정이 소소하지만 유쾌하고 재미있다. 매일 매일 잘한 일, 잘못한 일을 짧게 적어주는 마무리는 은근 눈길이 가는 웃음코드이다.


사실 친구를 떠나보낸 마음의 상처를 감추고 밝고 명랑한 모습을 보여왔던 저자의 속이야기를 읽으며 얼마나 힘들었을까 싶다. 그래도 여행 중에 찾아온 언니들과 친구들, 남편을 통해 소중한 사람들이 이렇게 함께 있음을 느끼게 되어 든든하지 않았을까. 이렇게 단단한 인연으로 함께 하는 사람들이 있어서 씩씩하게 잘 살아갈 힘이 가득할 것 같다.





책 속 틈틈이 제주도의 아름다운 자연의 모습과 함께 음식들, 숙소, 제주의 곳곳의 길과 만나는 모든 것들을 담아낸 사진들을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민망해서 입기 힘든 초록치마를 입고 배낭을 메고 제주를 뚜벅뚜벅 걸어가는 모습~
나도 막걸리와 김밥 한줄이 땡기는 건 왜일까~



<도서출판 푸른향기> 로부터 도서만을 제공받아 솔직하게 주관적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