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여덟 건의 완벽한 살인

[도서] 여덟 건의 완벽한 살인

피터 스완슨 저/노진선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추리소설 전문서점을 운영하는 맬컴 커쇼. 어느날 그에게 FBI 요원 그웬이 들이닥쳐 질문을 던진다. 몇 년전 맬컴이 서점 블로그에 가장 독창적이면서도 실패할 확률이 없는 완벽한 살인이 나오는 여덟 편의 소설을 소개했는데 그 리스트 속 소설 처럼 누군가 살인을 저지르고 있다는 것이었다.



웰컴이 범인이라 생각하는지, 아니면 그의 도움을 받기 위해서인지 알 수 없지만 자신과 함께 범행 현장에 함께 가 달라고 하는 그웬.



잘 모르는 사람들부터 시작해서 서점 단골손님까지 피해자로 밝혀지게 되고, 여기에 맬컴의 죽은 아내의 이야기가 더해지면서 생각지 못한 전개에 점점 더 빠져들게 된다.



범인이라 예상했던 사람도 살해되고 결국 주변 사람들까지도 의심하게 되는 맬컴.



주인공과 누군지 모를 살인자의 쫓고 쫓기는 긴장감과 함게 하나 둘씩 알게 되는 진실들이 더욱 흡입력있게 펼쳐진다. 예상을 깨는 숨겨져 있는 진실들이 드러날수록 읽는 재미는 더욱 배가 된다.



추리소설이지만 그 이면에는 사람의 마음 속에 남겨진 상처와 슬픔이 느껴진다. 그로 인해 변화되고 복수하게 되는 모습들을 보면서 인간은 과연 어떤 존재인지, 완전한 선과 완전한 악이란 존재하는지 생각해보게 된다.





책에 나오는 여덟 편의 고전 추리소설들이 사건의 단서가 되었던만큼 그 내용들을 음미해볼 수 있었던 것이 색다른 재미를 안겨주었던 것 같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솔직하게 주관적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