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오늘도 고바야시 서점에 갑니다

[도서] 오늘도 고바야시 서점에 갑니다

가와카미 데쓰야 저/송지현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여기 한 서점이 있다.
오사카에서 조금 떨어진 어느 한적한 동네 상점가에 있는 작은 서점.
고바야시 유미코씨와 남편 마사히로씨가 부모님의 대를 이어 70년동안 이어져 오고 있는 곳.
바로 고바야시 서점이다.


유미코씨는 실제 인물로 저자가 일본 전역의 서점을 취재하던중 그녀의 이야기를 듣고 별도로 책을 집필하기로 마음먹었다고 한다. 얼마나 가슴깊이 인상적이었으면 책까지 낼 정도였을까 싶지만 그런 저자의 노력으로 이 소설이 탄생하게 된 것이니 고마울 뿐이다.


이 책은 가상의 인물 오모리 리카를 주인공으로 한 소설로 유미코씨를 만나면서 자신의 일을 좋아하고 노력해나가는 이야기다.
특별한 목표없이 대기업출판유통회사에 입사한 신입사원 리카는 오사카로 발령나는데 본의 아니게 실수를 저지르게 되어 고바야시 서점으로 가보라는 지시를 받게 된다. 자신감이 바닥이던 그녀는 온화하고 친절한 유미코씨의 이야기를 들으며 변화하고 성장해 나간다. 사회에 첫발을 내디딜때 밀려오는 설렘과 두려움, 고민들은 누구나 그렇듯 충분히 공감되는 부분이었다. 시간이 지날수록 만족할만한 성과를 내게 되고 성장해 나가는 그녀의 모습이 뿌듯하게 느껴져서 참 좋았다.



책을 읽으면서 흥미로웠던 점은 출판업계와 서점의 고충에 대해서 들여다 볼 수 있었다는 점이다. 재고로 남은 책들은 어떻게 되는지, 책 판매를 돕는 출판유통회사는 어떤 일을 하는지, 서점 운영을 계속하기 위해 동네 서점들이 어떻게 발로 뛰는지 그들의 노력과 열정이 고스란히 느껴졌다.


유미코씨의 이야기에는 서점에 대한 사랑과 어떤 상황에서도 진심으로 노력하고 극복해내는 열정이 가득하다.
서점에서 왜 우산을 팔게 되었는지, 어떻게 서점을 물려받아 운영하게 되었는지, 기획물 예약판매를 위해 다른 작은 서점들과 함께 노력한 일 등 따듯하고 훈훈한 이야기들을 만나볼 수 있다.
다른 작은 서점들과 함께 동행하며 그 자리에서 매순간 최선을 다하는 그녀의 이야기는 읽는 이에게 작지만 큰 감동을 안겨준다. 리카에게 진심어린 격려와 조언을 해주는 유미코씨의 따듯한 말은 마치 우리에게 들려주는 위로와 희망과도 같다.


힘들고 위로가 필요할 때, 마음에 따듯한 온기를 느끼고 싶을 때 나도 고바야시 서점으로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항상 그곳에서 유미코씨가 웃으며 반겨줄 것 같은 느낌이다.
이 작은 서점의 소중한 이야기가 우리의 일상에 희망과 용기를 선물해 준 것 같다.



**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지원받아 솔직하게 주관적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