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인간의 본성에 대한 풍자 511

[도서] 인간의 본성에 대한 풍자 511

라로슈푸코 저/강주헌 역

내용 평점 3점

구성 평점 3점

라로슈푸코의 잠언과 성찰

 

인간의 본성에 대한 풍자 511

 

1613년 파리에서 출생한 그는 청장년기를 음모와 야심이 판치는 전장과 궁정에서 보냈다. 정치계에 염증을 느끼고 40대 후반부터 살롱을 출입하며 사생과 저술 활동을 했다. 이 책에서는 신랄하고 염새적인 시선으로 인간 심리와 미묘한 심층을 날카롭게 파헤쳤다. ‘가장 흔히’, ‘거의 언제나’, ‘때로는’, ‘일반적으로’, ‘대개’ 라는 부사들을 사용하며 절대적인 것을 강요하지 않고 사람들은 모두가 하잘것없는 존재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한다.

 

책을 소개하는 방송에서 나왔던 책이다. 채택은 되지 않았지만 한국어로 된 책을 소개하면서 원래 프랑스어로 이야기하면서 리듬과 시적인 표현을 통해서 더 잘 소개했던 것을 본다. 마치 성경의 시편을 살펴보면 히브리어로 보여주는 시편은 우리말로 된 시편과 전혀 다른 색채와 어휘, 의미로 나타나는 것과 같다.

 

책을 읽으면 그저 하나의 책이다. 수많은 잠언과 같은 책 중에서 하나일 뿐이다. 하지만 다른 것은 이 책은 비관과 염세주의의 바탕이 있어서 뭐 이런 책이 있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다. 책을 드려다 보면 인간의 본성에 대한 부분들이 많이 있다. 아닌 것 같이 하지만 누구나 말하지 않고 가슴에만 담아두는 그런 이야기, 남들에게 들키고 싶지 않는 그런 마음을 까발리면서 속마음을 들키게 한다. 포장된 마음, 화려하게 꾸며낸 마음, 아니라고 부인하는 그런 마음, 겸손과 자존심. 하얀 것도 아니고 검은 것도 아닌 회색 인간으로서의 삶을 신랄하게 지적한다.

 

: 자존심은 세상에서 제일가는 모사꾼보다도 뛰어난 모사꾼이다.

: 우리가 세상에서 흔히 보는 솔직함은 다른 사람에게 신용을 얻고자 하는 교묘한 가면에 지나지 않는다.

: 우리는 자신에 대해 함구하기보다 흉이라도 보고 싶어 한다.

: 우리는 누군가에게 도움을 받으면 그가 설사 잘못을 저지르더라도 너그러운 눈으로 보려 한다.

: 선한 구석이라곤 조금도 없지만 생각만큼 위험하지 않는 악인이 의외로 많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