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최강의 육아

[도서] 최강의 육아

트레이시 커크로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5점

힘들었다.

아이를 키운다는 것이.

특히 아이가 어렸던 시절

(물론 지금도 5살이라 어리지만요 ㅎㅎ)

잠을 어떻게 재울 것인지

분유는 또 어떻게 주고

훈육을 할 것인지 말 것인지.

육아는 정말 하면 할수록 미궁이었다.

배워야 할 것도 산더미.

해도해도 안 되는 것도 산더미.

 

 

 

아아. 정말 옛날 엄마는

나를 어떻게 키웠던 걸까?

나는 왜이리 해도 안될까?

ㅠㅠ

 

 

 

<최강의 육아>는 이런 육아 고민 가득한

부모들에게 유용한 책이다.

특히, 5세 이하의 아이들.

아직 초보 엄마티를 못벗어낸

엄마아빠들에게 좋다.

인터넷 댓글과 묻지마 정보로 해결하기 보단

이렇게 정리된 한 권의 육아책을 읽는 것이

때로는 큰 도움이 되는 것이다.

 

 

 

이 책에는 총 55가지의 육아팁이

수록되어 있는데,

나는 그 중 5살 아이에게 맞는

육아법들을 한 번 골라 정리해보았다.

(사실 이 책은 3살 이하 아이를 가진

엄마아빠에게 가장 큰 도움이 되긴 합니다.

아이가 어릴 수록 더 읽어보세요^^)

 

 

 

 

 


 

2개 이상의 언어를 배우면

아이의 언어 습득이 늦어질까?

 

<주의!>

이 내용은 어디까지나 이 책의 내용입니다.

저는 아직도 이게 고민중이긴 합니다, ㅎㅎ

 


 

 

요거 솔직히 궁금한 부모들

많을 것 같다.

요새 아무래도 영어 조기교육

대세이기 때문이다.

 

 

 

언어심리학자 프랑수아 그로장은

외국어를 익히려면 가족 이외의 사람에게

배워야 한다고 말한다.

베이비시터, 영어 유치원, 친구 등

가족이 아닌 환경에서 익혀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친구에게 배우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데

언어를 습득하고 싶다는

분명한 목적이 생기기 때문이다.

 

 

 

 

또한 외국어는

사람과 직접 말할때만 학습된다

심리학자들이 여러 실험을 해봤다.

그 결과, 아이들은 DVD나 CD로

외국어를 접했을 때,

잘 배우지 못한다고 한다.

사람에게 직접 그 언어를 듣는 것이

효과적이다.

 

 

 

 

이중언어교육은 두뇌에 좋다

부모들은 흔히 2개 이상 언어를 배우면

아이의 언어 습득이 늦어지지 않을까?

걱정한다.

하지만 아직 그런 우려가 될만한

연구 결과는 나오지 않았다고 한다.

 

 

 

단일언어만 배운 아이와

이중 언어를 배운 아이 모두

정상 범위 안에서 학습 단계를 밟아간다.

두 가지 언어를 한꺼번에 접하는 아이가

한 문장에서 두 언어를 섞어 쓰는

언어 코드 변환 현상은 자연스러운 과정이다.

언어발달이 지연되거나 혼란스러워하는

징후가 아니라고 한다.

 

 

 

이중언어 사용 환경은 오히려

아이의 두뇌에 긍정적 영향을 준다.

 

 

 

 


 

아이의 기질에 맞는

훈윤법은 따로 있다

 


 

 

훈육은 단호하면서도 따뜻하게

하는 게 포인트이다.

(말이 쉽지 얼마나 어려운가 ㅋㅋ)

이 책은 양육방식을 4가지로 나뉜다.

(많은 책에 나오는 내용이지만

이런 내용은 복습할수록 좋으니까요^^)

 

 

 

 

 

 

나는 자유방임형 부모에 가깝다.

잔소리 듣는 걸 싫어하며 커서 그런지

아이에게 선뜻 잔소리(훈육)하기가 쉽지 않다.

저자는 민주형을 목표로 하되 어디까지나

기준정도로만 생각하고

유연하게 대응하자고 말한다.

 

 

 

민주형은 대담하고 적극적이며

협동심이 강한 아이에게 효과적이다.

충동적인 아이는 아무래도 가끔은

독재형으로 엄격하게 통제할 필요가 있다.

내성적이거나 불안해하면

자유방임형에 가깝게

다정하게 훈육해야 할 떄도 있다.

 

 

 

 

 


 

 

아이가 커갈수록 육아 고민은

먹고 자는 것에서

교육과 훈육으로 흐른다.

아마 육아란 아이가 성인이 될때까지

끊임없이 따라다니는 숙제일 것 같다.

(그리고 요새는 성인이 되어도

여전히 아이처럼 구는 사람도 많다 ㅎㅎ)

 

 

 

영어 조기교육은 사실

아직 잘 모르겠다.

하지만 어찌됐건 정당히,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영어 노출을 시키고 있긴 하다.

(기관 + 영어 책 + 동영상)

한편으론 이렇게 어린나이서부터

공부를 해야 하다니 안쓰럽기도 하다 ㅠㅠ

(반면에 남편은 공부시키는 걸 좋아함;;)

 

 

 

육아책들은 보통 보면

Q&A식으로 짧막하게 쓴 책이 많다.

이 책도 그런 책 중 하나이며

가장 큰 장점이라면 그래도

논문 기반으로 쓴 육아서라는 것이다.

그리고 국내 저자들이 쓴

육아책과는 조금 다른 관점

이야기들이 많다.

(그래서 비교하며 읽을 수 있다)

 

 

육아때문에 고구마 백 개 먹은 것처럼

답답해질 때.

조언 한 번 청해보기 좋은 책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