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과민대장증후군

[도서] 과민대장증후군

정원조 저

내용 평점 3점

구성 평점 3점

<과민대장증후군>을 다룬 책이 나왔다. 저자는 경희대 한의과를 졸업한 박사로, '체질적 관점에서 질병을 진료하는 사상의학 전문가'(p.5)라고 본인을 소개하고 있다. 특히 저자는 다른 책자에서 '과민대장증후군을 잘 보는 명의'로 소개되어 해당 분야 환자들을 상대적으로 많이 접할 수 있었다고 한다. 이 책은 그간 환자들을 접하며 쌓은 경험들과 통찰, 비결을 담아 낸 '일반대중을 위한 책'이라고 한다.

 

저자는 책의 전반부에서 과민대장증후군의 체질/신경성 구분, 이를 치료하기 위한 양/한의학적 특성들을 설명한다. 그리고 후반부에서는 체질별 치료법과 치료사례, 식이요법을 설명하는데, 각종 한약재가 소개된다. 예를들어, 변비형 소음인이 과민대장증후군을 처방하기 위해서는 인삼2, 백출 1.5, 육계1 등의 약재들로 처방하라고 안내가 되어 있다. 일반 대중보다는 한의학을 공부하는 사람들에게 더 와닿을 수 있는 부분으로 읽혔다.

 

상대적으로 생활에 적용하기 쉬운 부분은 <7.유형별 식이요법>과 <8.섭생법>이다. 특히, 과민대장증후군으로 고통받을 경우 '장에서 잘 흡수되지 않고 남아 발효되는' 포드맵(FODMAPs) 이 적게 함유된 식품 섭취를 권장하는데, 이 부분은 일반적으로 알고 있던 것과 달랐다. 책에 따르면 곡류는 잡곡류, 호밀, 보리(FODMAP이 높음)보다 흰쌀을(FODMAP이 낮음) 섭취해야 한다.

 

나 뿐 아니라 주변에서 많은 사람들이 '장' 고통에 시달리는 것을 봤다. 생활 속 만성질환은 보통 마음의 신호라고 들었다. 저자도 '심'을 무엇보다 강조한다. 저자는 한의학적 지식을 바탕으로 과민성대장증후군을 바라보고 있다. "같은 병인데 모두 다른 치료를 해야 한다."는 저자의 말처럼, 사람마다의 특성에 대한 이해가 필요할 것이다. 생명과 직결되지는 않지만, 삶의 질을 위해서 한번쯤 읽어봐도 좋겠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