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안녕하세요. 인문교양 출판그룹 반비입니다. ^^


사이언스북스에서 제인 구달 신간, 나의 조선미술 순례』가 출간되었습니다.

디아스포라 서경식의 신간으로, 조국의 미술가들을 직접 만나 예술을 탐구하고

그에 얽힌 조선의 역사와 더불어 자아를 찾아가기까지의 여정이 담겨 있는 책입니다.


***







『나의 조선미술 순례』


디아스포라 서경식이 만난

조국의 미술과 미술가들



나의 서양미술 순례』 이후 20년, 

디아스포라 서경식의 또 다른 미술 순례기



한국의 많은 독자들이 서경식이라는 이름을 저자로서 기억하게 된 것은 1993년 번역 출간된 『나의 서양미술 순례』 덕분일 것이다. 이 책은 이제는 너무 많이 쏟아져 나와 거의 하나의 분야로 자리 잡은 ‘미술 기행’의 거의 첫 출발에 해당하는 책이었고, 지금까지도 꾸준히 판매되는 몇 안 되는 미술 기행기이기도 하다. 

많은 독자들이 『나의 서양미술 순례』를 통해 그림 읽기의 새롭고도 친근한 방법을 배웠다고 고백한다. 조국에서 옥살이를 하는 형들(서승, 서준식)의 옥바라지를 하는 30대의 재일조선인 청년에게 유럽의 다양한 미술관에서 만난 작품들은 지하실에 난 창문으로 겨우 들어오는 희박한 공기였다고, 저자는 그 책에서 기록한 바 있다. 예술이 역사와 현실과 삶과 독특하게 뒤섞이며 서로를 해석하거나 확장하는 놀라운 장면들이 그 책에 가득 담겨 있었다.   

이번에 출간되는 『나의 조선미술 순례』에서 저자는 이제 60대가 되어 유럽의 미술관이 아닌 한국의 미술관들을 순례한다. 30대의 재일조선인 청년이 집착했던 주제들, 죽음, 섹슈얼리티, 가족, 민족…… 같은 것들이 여전히 60대 재일조선인 노교수의 눈과 귀와 온갖 감각들을 사로잡고 날카로운 통찰들을 이끌어낸다. 하지만 시간과 공간과 삶의 변화를 따라 미묘하게 달라진 지점들 역시 드러난다. 

가령 저자는 이제 홀로 유럽의 미술관을 돌아다니며 작품과 고독하게 마주하는 것이 아니라, 아내 F와 함께 때로는 제자들과 함께 ‘조국’의 미술관을 찾는다. 그리고 정말로 원한다면 그 작품을 만든 작가들과 직접 한국어로 대화를 할 수도 있다. 조국은 더 이상 그가 70년대에 보았던 군사독재 치하의 가난한 나라가 아니다. 또 이제 형들의 옥바라지를 위해 조국을 찾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연구와 활동을 위해 찾게 되었다. 이렇듯 달라진 상황에서 저자는 20년 전, 30년 전 그림들 앞에서 던졌던 것과 똑같은 물음을 던진다. ‘나는 누구인가?’ ‘우리는 누구인가?’ 

이번에는 이 물음들에 답할 수 있을 것인가? 저자는 이전에는 단순히 목격자에 머물 수 있었던 독자들을 이번 순례에는 더 깊이 동참시킨다. 위의 답을 혼자서는 도저히 찾을 수 없다는 사실을 잘 알기 때문이다. 그래서 20~30년 전의 그 순례와 지금의 이 순례의 미묘한 차이들을 읽어내는 것은 작가 자신의 변화를 읽어내는 일일 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 나 자신의 변화를 읽어내는 일이 된다.

한편 『나의 서양미술 순례』와 『나의 조선미술 순례』를 나란히 놓고 보는 일은 마치 런던 내셔널 갤러리에 나란히 걸린, 렘브란트의 34세 때와 63세 때의 자화상을 보는 일 같기도 하다. 많은 것이 달라졌지만 삶의 질문, 궁극의 질문에 대한 답을 갈구하는 그 빛나는 눈은 그대로이기 때문이다. 



***



▶ 『나의 조선미술 순례』 서평단 모집 상세 내용



하나, 『나의 조선미술 순례』 서평단 모집 포스팅을 개인 블로그에 스크랩 한 뒤, 읽고 싶은 이유 간단하고 성실하게 적어서 스크랩 링크와 함께 댓글로 올려주시면 응모가 완료됩니다.


둘, 응모 기간 2014년 12월 15일(월)부터 12월 21일(일)까지 입니다.


셋, 총 추첨인원 10명입니다. (최종 응모자 수에 따라 추첨인원이 변경될 수도 있습니다.)


넷, 서평단 발표일 2014년 12월 22일 월요일입니다.


다섯, 서평기간은 12월 26일(금)부터 1월 9일(금)까지 15일간입니다.


마지막, 첨된 서평단 분들은 서평기간인 15일간 예스24 개인 계정으로 서평을 작성한 후, 『나의 조선미술 순례』 서평단 발표 포스팅 예스24 개인 블로그 및 그 외 블로그나 외부 채널 등에 남기신 서평 링크를 댓글로 달아주셔야 최종 서평이 완료됩니다.




※ 해당 기간 안에 서평 및 서평완료 댓글을 작성하지 않을 시,

다음 서평단 모집에 불이익이 있을 수 있습니다.



많은 참여와 관심 부탁드립니다.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53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키치

    http://blog.yes24.com/document/7884443
    서경식 선생님의 <나의 조선미술 순례> 출간을 기다려온 독자입니다. 전부터 서경식 선생님의 책을 꾸준히 읽어왔습니다. 미술에 대해서는 잘 모르지만, 서경식 선생님의 관점으로 마주해보고 싶어 신청합니다.

    2014.12.15 10:59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쟈인SEIN

    http://blog.yes24.com/document/7884459
    서경식의 조선미술순례에 미적 감수성을 가지고 일러스트레이터로서 동참해 보고싶네요~오래전 창비에서 나온 걸 본 적이 있는데 이데올로기를 떠나 예술적 차원의 미감을 확인해 보고 싶군요, 서평단 신청 만원버스인데 운전석 바로 뒷자리에 꼭 붙어 신청합니다.ㅎ^^;

    2014.12.15 11:08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사랑지기

    [스크랩] http://blog.yes24.com/document/7884461

    교토에서 태어난 재일교포, 서경식 선생. 저는 선생의 이전 작품, <나의 서양미술 순례>를 통해 알게 되었어요.

    선생이 일본에서 이방인으로 자라면서 겪었을 민족적 차별과 정체성의 고민은 날다른 감수성과 예민함을 키우게 한 것인지도 모릅니다.

    이제 60대 중반이 되어 조선 미술에 대한 순례는 우리 것에의 애착과 본류에 대한 환원이 아닐까 싶어요. 70년대 군사독재 시절 형들의 옥바라지를 하면서 힘겹게 보냈다면
    이제는 달라진 상황에서 자신의 미적 탐구를 온새미로 할 수 있게 되었다고 해요.

    선생은 2, 30년 전 그림들 앞에서 던졌던 것과 똑같은 물음을 던지고 있어요.‘나는 누구인가?’그리고 ‘우리는 누구인가?’
    결국 그림을 보거나 예술을 접하는 미학적 감수성은 진정한 자아를 찾아가는 여정인지도 모르지요.

    이 책을 통해 우리 미술과 예술을 찾는 아름다운 여정에 동참하고 싶어요~ 좋은 책 감사드려요~ ^^

    2014.12.15 11:09 댓글쓰기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