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된다! 사각사각 아이패드 드로잉 with 프로크리에이트

[도서] 된다! 사각사각 아이패드 드로잉 with 프로크리에이트

레이나,임예진,캘리스마인드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참 이것저것 누릴 수 있는 것이 많은 세상이지만 그만큼 호락호락 하지 않은 것도 사실이라죠?

제가 첫 직장인이던 시절을 돌이켜보면 그때와 크게 변하지 않은 월급인 것 같은데

물가는 너무 많이 올라서 살기가 퍽퍽하다는 생각이 드는데요.

지금 저는 남편이 주는 생활비를 받아서 아이셋 키우기도 벅찬 전업주부인데,

계속 해서 울 남편 "저에게 이것 해 봐라, 저것도 해 봐라!"하면서 말을 건네더라고요.

이것저것 저에게 해보라고 하는 것들 중에는 캐릭터와 이모티콘 스티커 같은 것이 있는데요.

사실 저는 애니과를 나온 터라 계속 그 이야기를 하면서 해보라는 말을 하더라고요.

사실 저에게는 그림실력에 대한 컴플렉스도 있거니와 마음의 여유가 없고요.

그림을 그리려 연필을 들지 않은 적이 너무 오래 되어서 선뜻 해보겠다고 하기가 꺼려지더라고요.


 

허나 주변을 보면 참 쉽게 뚝딱뚝딱! 간단하게 완성해서 스티커도 만들어보고,캐릭터도 만들어서요.

저는 뭐랄까..만약에 하게 된다면 아주 진지하게 "결심(?!)"을 하고 착실한 "준비"과정을 거치고 싶다고나 할까요.

그래서 이지스퍼블리싱에서 출간되는 된다!시리즈의 도움을 받고 있는데요.

<된다! 귀염뽀짝 이모티콘 만들기>를 비롯하여 <된다! 포토샵 & 일러스트레이터> 등의 책들을 보면서 약간의 준비를 해보고 있고요.

여기에 하나 더~

<된다! 애플펜슬로 사각사각 아이패드 드로잉 with 프로크리에이트> 도서도 만나보면서 슬슬 마음의 시동을 걸어보고 있어요.

 


사실 웃프지만 현재 아이패드가 없지만 이 책을 선택해서 읽어보게 된 저~

주변을 보면 아이패드에 프로크리에이트라는 툴을 설치하여 그림을 그리는 분들이 참 많다는 것을 알고는 '프로크리에이트 그게 대체 뭔데?'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저는 여전히 하수인지 뭔가를 하기 위해서 제대로 된 도구부터 필요하다고 생각을 하는 편인데요.

책을 읽고서 살펴보니 어머나...

프로크리에이트로 할 수 있는 일들이 정말 무궁무진해서 깜짝 놀랐답니다.

이 책에는 드로잉 & 캘리그라피 & 디자인을 한 번에 프로크리에이트로 할 수 있는 꿀팁들이 가득 담겨 있는데요.

이 책의 저자는 3분으로 레이나, 임예진, 캘리스마인드 님이신데..

조회수 470만 유튜버 레이나님, 손글씨 강좌 인기 작가 임예진 님, 온라인 클래스 디자인 분야 1위 강사 캘리스마인드 님의 꿀팁들을 함께 챙겨볼 수 있으니 참 좋다는 생각이 들고요.

이 책에는 제작 브러시, 가이드지 제공은 물론..

족집게 영상 강의도 제공하고 있으니 활용해보시면 큰 도움이 될 것 같네용!

책의 앞부분을 보니 "제스처 모아보기"가 있어서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모습인데요.

확대하기, 축소하기, 캔버스 오른쪽/왼쪽으로 회전, 실행 취소와 다시 실행, 전체화면보기와 복사하기 및 붙여넣기까지~~

이러한 제스처 모아보기를 보고 있으니 저도 얼른 해보고 싶더라고요.

Anyone can be anything.

누구나 뭐든지 될 수 있어.

라는 메시지가 마음을 사로잡는데요.

영화 <주토피아>의 대사인데 40이 넘는 나이의 저도 뭔가 더 꿈꿀 수 있을까요?

동화책을 보다보면 아주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담고 있는 유명 동화작가님은 60세가 지나서야 첫 작품을 출간하셨다고 하셨는데요.

아이들 키우느라 제 꿈은 안녕 지금은 평범한 주부에 밤에는 블로그를 운영하는 가정주부인 저도 뭔가 더 해낼 수 있을런지..

계속 해보라는 남편이 있지만 이 사람이 일하기 싫어서 그런게 아닌가란 생각이 더 크게 들거든요.

(자기가 스스로 하면 되지 말이죠..ㅠ)

싫다고 대답하면서도 여전히 이러한 디자인관련 서적들을 찾아보게 되는 것을 보면 저도 당장은 아니더라도 하고 싶긴 한 것 같은데요.

책의 차례를 보면..

준비마당: 나의 첫 디지털 드로잉 준비하기

첫째마당 : 드로잉 클래스

둘째마당: 캘리그라피 클래스

셋째마당: 타이포그라피 & 디자인 클래스

로 이뤄져 있고요.

준비마당을 통해서는 디지털 드로잉을 이해하고, 프로크리에이트와 친해지는 것이 목표.

제스처를 익혀서 간편하고 편안하게 아이패드로 그림을 그릴 수 있다면 좋을 것 같고요.

첫째마당에서는 드로잉 클래스를 통하여 기초 일러스트 그리기며 라인 드로잉하기, 텍스트 추가 · 편집하기를 하게 되는데..

와.. 생각만하고 페이지를 넘겨만봐도 재미있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또..

캐릭터 & 풍경 그리기와 그림자 표현하기, 움직이는 일러스트 그리기까지 하게 된다면 남편이 해보라는 그런 것들이 허망한 꿈이 아니게 될 것 같다는 생각도 해보았는데요.

한글 & 영문 캘리그라피 클래스를 통해서는 자음과 모음을 써보고 짧은 단어.문장을 써보며 직접 브러시를 제작되 해볼 수 있고요.

그 다음으론 알파벳을 써보고 짧은 영단어.문장 쓰기에 사진.그림에 캘리그라피 얹기까지!

알차게 배우고 도전해볼 수 있어 좋더라고요.

타이포그라피 클래스에서는 그러데이션이며 엠보싱 효과 만들기,

페인팅, 3D효과 만들기도 배우게 되고요.

디자인 클래스에서는 카페 배너 만들기며 SNS 카드 뉴스 만들기까지 도전해볼 수 있는데..

저는 프로크리에이트를 이렇게 다채롭게 활용할 수 있을지 몰랐는데 이래서 많은 사람들이 애용하고 즐겨 사용하는구나 싶더라고요.

제가 아는 미대나온 언니도 취미활동으로 아이패드에 그림을 그린다고 했는데요.

우리 아이들이야 종이에 연필이나 색연필, 사인펜으로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하고 그게 더 자연스럽지만,

성인이 된 지금은 아무래도 붓이나 펜으로 종이에 그림을 그리는 것보다 디지털 드로잉을 하는 것이 더 편하게 느껴진다죠.

아이패드와 애플펜슬의 조합에 프로크리에이트 앱이 있다면 누구나 쉽게 디지털 페인팅을 시작하고 프로가 될 수 있는 세상!

가장 중요한 것은 그림을 그리고 싶다는 마음이라는데..

책을 보고 있으니 그동안 꽁꽁 싸매놓은 마음의 보따리가 조금씩 풀리는 느낌이 들더라고요.

특히 책의 앞부분에는 세 분의 작가님들이 어떠한 계기로 디지털 드로잉을 시작했는지에 대한 인터뷰가 있었는데 상당히 공감되고 저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는데요.

저는 제 그림에 대한 컴플렉스를 가지고 있고 잘 그리지 못한다는 생각에 그림을 그리고 싶지 않았는데..

디지털 드로잉을 프로크리에이트에 있는 좋은 기능들을 이용하면 훨씬 쉽고 재밌게 퀄리티있는 그림을 그릴 수 있다고 하더라고요.

이 책으로 디지털 드로잉을 시작하려면 일단 아이패드와 애플펜슬, 그리고 프로크리에이트앱이 있어야할텐데요.

프로크리에이트 앱은 직관적이고 간단한 화면 구성에 풍부한 기능을 지니고 있어 전세계적으로 사랑받고 있는 앱이라고 하더라고요.

또한 디지털 드로잉이지만 종이 위에 그린 듯한 효과를 낼 수 있어 이러한 부분도 참 좋다는 생각이 드는데요.

포토샵이나 일러스트레이터를 통해서 해야하는 일들도 일정부분 가능한 것 같아 잘 활용하고 놀아보면 좋겠다 싶더라는..

사실 저는 기분이 울적하면 지름신 강림을 하곤 했는데요.

소소한 쓸데없는 지름신이 이제와서 생각하면 참 많았던 것 같은데 이젠 좀 절약하고 모아서 아이패드와 애플펜슬, 그리고 프로크리에이트를 설치해야겠다는 목표가 생겼어요.


사진 자료들도 풍부하고 초보자들도 쉽게 따라갈 수 있도록 친절한 구성이 아주 마음에 드는 책이었는데요.

책을 살펴보면서 참 재미있고 얼른 따라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동기부여를 해주는 좋은 책인 것 같다는...

학생들이나 직장인들 중에는 이미 아이패드가 있는 분들도 많이 계실텐데요.

어릴 적 그림그리는 것을 좋아하셨다면 애플펜슬 한 자루와 프로크리에이트라는 무한 스케치북을 장만하셔서 한 번 나만의 세상을 그려보면 좋을 것 같더라고요.

보고 있으니 그리는 모든 것들이 새로운 소스가 되고 활용할 수 있는 아이템이 되니 부러운 마음이 가득~

요즘같은 세상은 특히 저작권이 강조되다보니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소스들이 점점 줄어들어 불편한 것도 사실인데요.

(저작권은 당연히 지켜져야하는 것이지만요.)

쓱쓱 그려내어 그때그때 필요한 것을 바로 사용할 수 있다면 좋겠다 싶었는데 제가 생각하는 것들 대부분을 프로크리에이트를 활용하여 만들어낼 수가 있겠더라고요.

분명 이 책의 저자님들은 아주 대단한 분들이시기에 제가 그리고 만들어내는 것과는 큰 차이가 있겠지만,

뭔가 든든한 소원이 무한대로 실현 가능한 요술램프를 손에 넣은 것만 같다고나 할까요?

아이패드와 애플펜슬, 프로크리에이트 앱이 있다면..

가장 중요한 것은 그림을 그리고 싶다는 마음과 아이디어, 나의 감각일 것 같은데요.

예쁜 일러스트도 그려보고 싶고, 개성있는 캐릭터도 만들고 배너며 각종 소스를 내 손으로 만들고 싶었던 수줍은 마음..

꽁꽁 싸매어 잘 풀리지 않는 묶음을 조금은 풀어낼 수 있는 시간이었던 것 같아요.

 

올해에는 좀 더 먼 훗날로 생각한 꿈들을 실천해볼 수 있다면 좋을 것 같네요.

다시 꿈을 꿀 수 있게 두근거리게해주는 멋진 책!

이지스퍼블리싱의 <된다! 애플펜슬로 사각사각 아이패드 드로잉 with 프로크리에이트> 이었습니다.

 

 

 

#된다시리즈 #이지스퍼블리싱 #된다애플펜슬로사각사각아이패드드로잉with프로크리에이트 #프로크리에이트 #아이패드드로잉 #드로잉 #캘리그라피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