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한눈에 펼쳐보는 24절기 그림책

[도서] 한눈에 펼쳐보는 24절기 그림책

지호진 글/이혁 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우리 조상들의 지혜가 담겨있는 계절의 변화가 한눈에 보이는 절기 이야기.

진선아이

한눈에 펼쳐보는 24절기 그림책

을 읽어보며

절기마다 행하던 풍습과 먹거리, 속담 등을 알아보아요.

 

포스팅을 쓰는 오늘은 설날 바로 그 다음날은 2023년 01월 23일 월요일이에요.

다시 한 주가 시작되었지만 설날연휴이기에 주말같은 느낌이 있는데요.

내일까지 대체공휴일로 쉬게 되는데, 이렇게 설날까지 잘 보내고 나면요.

새로운 시작을 위한 졸업이 기다리고 있고..

우리집 꼬맹이들도 학년이 올라가고 초등학교에 입학하고, 어린이집에서 유치원으로 옮기게 된답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울 아이와 함께 재밌게 읽어본 그림책에 대해서 소개해드릴까하는데요.

아주 유익한 그림책인지라 평소에 "절기"에 대해서 잘 모르겠고, 헷갈리던 어른(저같은 분들)이 함께 읽어보셔도 좋겠단 생각이 드는 책이에요.

바로..

진선아이에서 출간된 24절기그림책!

한눈에 펼쳐보는 24절기 그림책

이 그 주인공으로요.


책의 사이즈가 큼직하니 그림을 보는 즐거움도 있고, 총 24개의 절기의 풍습이며 먹거리, 절기에 얽힌 재미있는 속담 등도 살펴볼 수 있고용.

우리나라의 절기와 비슷한 다른 나라의 풍속도 살펴볼 수 있어서 아주 알찬 책이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게다가 이러한 이야기를 알기 쉽게 적어준 글과 함께, 보고 있으면 기분이 좋아지는 일러스트가 함께하니 넘 좋았는데용.

얼른 소개해드릴게용!

요녀석은 초2겨울방학을 보내고 있는 우리집 첫째 뜬금군이에요.

아이와 함께 엄마표홈스쿨링도 진행하고 있지만..

이번 겨울방학동안엔 아이가 책을 좀 더 읽었음 하는 맘에서요.

하루에 한 권씩 책을 읽어볼 수 있도록 나름 신경쓰고 있는데요.

재미있는 학습만화도 읽고 유명한 유튜버가 나오는 만화도 읽고~

과학에 관련된 책, 고전에 관련된 책 등등 두루두루 읽게 해주고 있답니다.

그런 울 아이 이번에는 우리 조상들의 지혜가 고스란히 담긴 "절기"에 관한 그림책을 만나보게 되었는데요.

아이에게 읽어보라고 하였지만 사실 엄마도 이 부분이 좀많이 약해서요.

아이와 함께 저도 읽어보면서 하나라도 더 기억해보고 알아가려고 했습니다.

먼저 24절기에 대한 개념정리부터 해보아야 할텐데요.

지구에서 본 태양의 움직임에 따라 일 년을 24개로 나눈 것을 바로 "절기"라고 하고요.

우리 조상들은 이러한 절기를 계절의 기준으로 삼고 농사와 생활에 이용했는데 참 슬기로운 민족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지구온난화같은 계절의 변화로 조금씩 맞지 않을 때도 있어 안타깝지만,

조상들의 지혜가 고스란히 묻어난 느낌을 책을 보며 받았는데용.

24절기 중에서 입춘,입하,입추,입동 정도만 알고..

가끔씩 여기에 끼여있는 하지, 동지 정도만 알았던 부끄러운 1인.

이 책을 통하여 아이에게 지금이 언제쯤이니 24절기 중에서 뭐라고 이야기하고 그 관련 이야기를 해줄 수 있음 합니다!

먼저 봄,여름,가을,겨울을 기준으로 24절기를 나누면요.

6x4=24이니 한 계절마다 6개의 절기들이 구성되어 있더라고요.

저처럼 24절기를 잘 모르는 분들도 봄이 되는 입춘, 여름이 되는 입하, 가을이 되는 입추, 겨울이 되는 입동은 아실텐데요.

봄에는 입춘, 우수, 경칩, 춘분, 청명, 곡우가 있고용.

여름에는 입하,소만,망종,하지,소서,대서가 있답니다.

그리고 가을에는 입추, 처서, 백로, 추분, 한로, 상강이 있고요.

겨울에는 입동, 소설, 대설, 동지, 소한, 대한이 있어서 이렇게 계절은 돌고 돌게 된답니다.


 

먼저 입춘에 대한 페이지인데요.

저는 겨울이 가장 싫고 힘들고 봄이 가장 좋은데..

새싹이 돋아나고 새로운 시작이 많이 이뤄지는 봄은 참 기분좋은 계절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새해 봄의 시작을 알리는 입춘은 양력 2월 일에서 5일 무렵으로요.

포스팅을 쓰는 오늘이 01월 23일이니 겨울 정기와 24절기의 마지막인 대한 정도가 되는데용.



입춘이와도 여전히 춥지만 봄맞이 축하 글쓰기도 하고요.

보리 뿌리로 한 해 풍년을 점치기도 하며..

궁중에서는 다섯 가지의 매운맛의 나물로 만든 음식이라는 의미의 오신반을 수라상에 올렸다고 합니다.

또한 각 절기에 관한 속담도 살펴볼 수 있어서 유익하였는데요.

사실 24절기에 관한 속담은 이 책을 통해서 대부분 처음 접했는데, 어려운 내용은 아닌지라 한 번 읽어두면 기억하기 좋더라고요.



울 아이가 혼자서 먼저 책을 읽고 독서록을 썼었는데요.

아이가 24절기 중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동지"라고 하였는데...

동지팥죽을 먹었던 기억 때문인 것 같습니다.

동지팥죽은 동짓날 제가 직접 만들진 못하더라도 죽집에서 사서 조금씩 나눠먹으며 그 이야길 나누기도 했고용.

이전에 한국민속촌이며 용인 농촌테마파크에서 팥죽을 나눠주는 행사가 있었는데 그러한 경험이 있으니 확실히 풍습이며 주요 특징을 잘 기억하고 있더라고요.

다른 절기들도 우리가 챙길 수 있는 것들은 경험을 하게 해주거나 한다면 아이들이 너무 어려워하거나 하지 않을 듯 한데요.

저 역시 그런 경험이 거의 없이 자란 탓에 일부러 공부를 하려고 이 책을 함께 읽었는데..

고개를 끄덕이게 되는 재미있는 숨은 이야기며, 이 시기에 챙겨보면 좋겠다 싶은 음식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책을 읽고서 독서록을 쓰고 있는 울 아이에요.

엄마가 인상적이었던 이야기를 하나 기록해보면 바로 10월 8일 무렵인 가을의 한로의 먹거리인데요.

한로의 의미를 풀어보면 날씨가 서늘해져서 찬이슬이 맺히기 시작하는 때라는 것인데..

이때 우리 조상들은 가을 물고기로 미꾸라지를 넣고 얼큰하게 끓인 추어탕을 즐겨 드셨다고 해요.

추어탕의 의미를 이 책을 통해 알게 되었는데요.

미꾸라지를 추어라고도 부르는데, 이때의 추자는 물고기 어에 가을 추자가 합쳐진 글자라는 것!

가을이 되면 노랗게 살찌는 미꾸라지를 보고 '가을 물고기'라는 뜻에서 추어라고 부르는 것 같다고 알려주시니 이해가 쏙쏙 되더라고요.

울 아이는 밤이 가장 긴 겨울날 동지를 그린 이유가 팥죽이 나쁜 기운과 귀신을 물리친다고 믿었다는 것이 재미있어서 그런 것 같은데요.

그리 팥죽을 좋아하진 않지만 재미있게 읽었던 <팥죽할머니와 호랑이> 이야기도 덩달아 생각나는 것 같았는데..

24절기를 처음 접한 울 아이에게 참 좋은 책이었고요.

책장에 꽂아두고 필요할 때마다 찾아보고 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그럼 저는 여기까지~

행복한 설 연휴 되세요.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고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함]

 

#계절, #계절의변화, #24절기, #지호진, #이혁, #한눈에펼쳐보는24절기그림책, #진선아이, #24절기책, #초등필독서, #초등권장도서, #입춘, #입하, #소서, #한로, #입동, #소한, #대한, #절기, #24절기그림책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YBLOGWEB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