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우연히, 웨스 앤더슨

[도서] 우연히, 웨스 앤더슨

월리 코발 저/김희진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여행의 설레임을 잊고 있던 나를 깨우는 책을 만났다. 많은 여행지 사진이 담겨있지만 색감과 장소자체를 보는 시선이 남다른 책이다. 
그동안 내가 다닌 여행의 순간 , 여행에 대한 시각이 달라져야 함을 느끼게 된다. 

영국에 사는 친구가 오랫동안 오라고 해서 가게 된 갑작스런 여행이었다. 사실 멀리가서 굳이 봐야하는 여행에 대한 좋음을 몰랐던 집순이 였다. 그래서 영국 런던의 경이로움 보다 피커딜리 서커스 “룰루레몬 “매장에 더 맘이 빼겼고 프랑스의 루브르 보다 머물렀다 한국 민박집의 맛에 더 호흥했으며, 오스트리아 비엔나의 김치찌개 집에 더열광했고 프라하의 한국슈퍼를 더좋아했다. 

같이 간 친구가 한국으로 돌아가면 여행전의 너와 여행후의 너는 달라져있을거라던 그 말을 유럽에 있을 당시 이해못했는데 한해가 지날 수록 왜 그때 나는 충분히 즐기지 못했나 ? 하는 생각이 이 책의 사진들을 통해 더욱 선명하게 느껴진다. 

이 책을 그저 다음 여행지를 고르는 데에만참고할 것이 아니라 새로운 시각으로 당신의 주변을 바라보는 데이용하기를 청한다. 일단 찾기 시작하면 틀림없이 어디에서든 매혹적인 장소를 발견하게 된다.
페이지 11 

사진과 함께 장소에 담긴 역사와 유래가 설명되어야 있어서 사진의 색감만으로도 가고 싶은 그곳이 지식과 감성이 될 수 있는 장소로 변환되는 즐거움이 있다. 
그래서 공부하듯 가는 여행이 아닌 , 사진을 넘기다가 무심코 적힌 깨알같은 정보를 읽다보면 내가 가고 싶은 장소를 하나 둘 자신도 모르게 챙기게 되는 것 같다. 

나는 이 책을 읽다 불현듯 유럽에 갔을때 독일 국경까지 갔다가 친구가 가볼래? 하는 그말에 뭐 굳이 라며 안갔던 독일이 궁금해졌다. 

우연히 , 웨스 앤더슨에서 내가 가장 가보고 싶은 곳은 독일로 정했다. 그리고 파리도 ..

에펠탑의 불빛이 자정이 되면 변한것도 놓치고 몽마르뜨 언덕도 귀찮아 안갔던 후회를 들게 하는 책사진들을 통해서 , 또한 유명한 루브르, 오르셰도 좋았지만 일주일동안 걸어다녔던 파리골목이 참좋았던 기억이 난다. 여행의 진짜 묘미는 사실 우연히, 내가 발견한 나만의 장소가 아닐까 ? 그것이 여행을 하는 진짜 이유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게 된다. 그래서 우연히 , 웨스 앤더슨에 실린 사진들이 낯선 듯 하지만 환상적으로 보이는 이유이다. 이 책에 실린 사진들은 모두의 장소가 아닌 나만의 장소가 되어서 새롭게 다가오기 때문이다 . 한사람이 아닌 그곳을 여행하고 발견한 진짜 장소로 다가온 각각 사람들의 눈길이 담겨 있기 때문이다. 

일단 보면 안다. 대칭적인 선이든, 파스텔 색조든, 완벽한 구도든,
아니면 뭔가 단번에 설명할 수 없는 특이하고 아름다운 것이든, 웨스 앤더슨 감독의 영화에는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스타일이 있다.
그렇다면, '우연히' 그의 영화 속 한 장면처럼 보이는 세계 곳곳의
'진짜' 장소들을 발견한다면 얼마나 환상적일까? 
페이지 15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