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마흔에게

[도서] 마흔에게

기시미 이치로 저/전경아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산과 강이 있고, 높고 낮음이 있듯,
세상은 공평하지 않게 보인다.


가진 자는 더 가지려 하고,
부족한 사람은 생각할 여유도 없다.


불공평해 보이는 세상에
유일하게 공평해 보이는 '시간'.


시간이 모두에게 공평하듯,
'나이 듦'은 어김없이 누구에게나 다가온다.


이 책은 나이 듦을 부정적으로 받아들이지 않고,
변화로 인식하기를 요청한다.


50세에 심근경색으로 대수술을 받았던 저자는,
그간의 철학에 자신의 삶을 더해 우리에게 도전한다.


저자는 노년의 삶이 퇴화가 아니라,
계절의 변화와 같은 '다름'이라 주장한다.


청년 시기와 비교할 필요도 없고,
다른 사람과 경쟁할 이유도 없다.


무엇이 부족한 지에 초점 맞추는 것이 아니라
조금이라도 얼마나 변화했는지에 집중하는 것이 중요하다.


저자는 아들러 심리학과 플라톤의 철학을 기반으로
지금 현재의 순간에 최선을 다할 것을 강조한다.


제목은 '마흔에게'이지만,
인생에 대해 질문을 던지는 모두에게 유익한 책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