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예술의 쓸모

[도서] 예술의 쓸모

강은진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처음 미술작품에 대한 관람은 중학교 때였다.

미술 시간에 선생님이 신청자에 한해 미술 전시 작품을 관람한다는 취지에 따라 지금의 모 백화점 최상층에서 전시되던 작품을 대했던 기억이 떠오른다.

 

 

화가분이 계셨고 일일이 작품에 대한 궁금증을 물어오던 관람객들에게 설명을 해주던 모습을 보면서 그 곁에 설명을 들었을 때 더욱 그림에 담긴 뜻을 알게 된 기쁨을 느꼈던 기억들...

 

예술의 범주를 논하자면 그 범위가 넓고도 좁게, 때로는 다양한 분야까지 통합하면 우리들 실생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크다.

 

알게 모르게 접해오는 이미지들이나 작품들, 작가들의 의도를 알고 접한다면 훨씬 새로운 시각으로 대할 수 있는 분야, 바로 예술이다.

 

 

제목 자체가 쓸모를 붙였기 때문에 어떤 부분에서 다루었을까 궁금증이 들게 한다.

 

 

저자는 이미 네이버의 대표 문화예술 채널 〈아트 톡톡〉의 운영자이자 예술경영 전문가로서 아는 분들은 알고 있을터, 이번에 읽은 책을 통해 더욱 예술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생각을 해본다.

 

 

총 32가지의 키워드로 나뉘었고 크게 5가지 챕터를 두고 그 안에 다양한 예술의 세계를 다뤘다.

 

 

 

 

 

첫 1부에서 시작되는 '우리가 예술을 통해 얻을 수 있는 것', '시대를 매혹한 스마트한 전략가들', '예술은 어떻게 브랜드가 되는 가', '어디까지 예술이 될 수 있을까', '예술이 가르쳐준 삶의 자세'까지 그림과 화가와 시대를 관통하는 당시의 분위기까지 쉽게 설명해주기에 부담감 없이 다가설 수 있다.

 

 

책을 읽으면서 익히 알고 있는 화가의 생애와 그림들을 통한 이야기는 화가 자신이 스스로 철저히 대중에게 다가서는 전략에 따라 그림을 탄생시킨 영국의 윌리엄 호가스, 특히 그림에 담긴 설명을 함께 따라가다 보면 스치듯 지나칠 수도 있는 뜻을 알아가는 재미를 준다.

 

 

 

 

 

 

 

 

그런가 하면 나라마다 화풍이라고 해야 할지, 각기 처한 환경에 따른 예술 지향의 분야가 다름을 알게 하는 대표적인 나라 네덜란드에 대한 이야기는 유행을 선도하는 입장에서 똑같은 분야에서 다루기보단 독창적인 분야에 앞장선 것도 오히려 좋은 전략임을 알게 해 준다.

 

 

처한 환경 탓에 의한 영향으로 정물화를 선도한 네덜란드, 프랑스의 자크루이다비드란 인물의 파란만장한 삶을 들여다보는 것도 재밌다.

 

 

그런 가운데 한국인이 좋아하는 화가 중 한 사람인 고흐가 유명해진 이유 가운데 하나가 바로 동생 테오의 부인인 요한나 덕이었다.

 

그와 동생 테오가 남긴 편지를 보관하고 있던 요한나가 고흐의 그림을 알리려는데 앞장선, 지금에서 보면 큐레이터 역할을 자처하지 않았나 싶다.

 

이후 고흐가 남긴 그림들이 아직도 사랑받고 있다는 사실은 작품과 함께 고흐란 화가의 생의 이면을 함께 들여다봄으로써 걸작의 탄생을 느끼는 공감대 형성이 이루어졌다는 사실은 스토리텔링의 결합으로 탄생한 예라 할 수 있다.

 

 

이외에도 키스란 작품으로 유명한 클림트의 삶을 통한 작품의 세계, 드가, 고갱, 현대에 넘어와서는 건축가 프랭크 게리에 이르기까지 예술을 통한 작가들의 욕망을 느껴보는 시간을 준다.

 

 

 

 

정해진 룰에 따른 그림이나 설치가 아닌 현대에 이르러서는 다양한 소품들을 이용한 독창적이고 창작이 뛰어난 예술의 세계가 보편화된 만큼 예술 작품을 대하면 대할수록 심미안이 넓어진다는 저자의 말에 수긍이 간다.

 

 

모르고 보는 것과 그 속에 담긴 하나의 미세한 손의 동작이나 위치, 동선, 쓸모없는 폐품들의 새로운 탄생들을 통한 예술의 세계는 여전히 관객들과의 만남을 기다리는 만큼 어렵다고 느껴지는 예술의 세계를 쉽게 접해 보게 한 책이다.

 

 

 

 

 

 

 

***출판사 도서협찬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