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언제 올지 모를 희망 말고 지금 행복했으면

[도서] 언제 올지 모를 희망 말고 지금 행복했으면

송정림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2022년도가  3분의 1을 넘어섰다.

 

기계적으로 생체리듬은 어김없이 출근길 준비를 재촉하는 바이럴 리듬을 타고 하루는 거의 대부분 직장에서 보내는 사이, 퇴근길에 가끔 비치는 창밖의 노을을 바라다보면 잠시 하루의 일을 되새기게 된다. (아~ 브라보 마이 라이프!)

 

 

우리들의 생활에서 행복을 느끼는  기쁨은 언제일까?

 

각 개인마다 다를 수 있지만 이 책의 제목을 읽으면서 잠시 표지를 쓰다듬어 보며 나의 행복지수를 생각하는 시간을 갖게 한다.

 


각 카테고리로 정리할 수 있는 헤르만 헤세의 문장과 저자의 글이 함께 실려있는 내용들은 따뜻한 가운데 미래에 대한 준비를 하고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잠시 멈춰 지금 이 순간의 행복을 즐길 필요성을 느껴보게 한 글들로 우리들을 이끈다.

 

 

-내 인생을 타인에게 묻는 일은 의미 없다. 나는 내가 잘 안다. 내 안에 내 담당 코치가 있다. 나에게 묻고 나에게 맞는 목표를 정하면 된다. 타인에게 내 꿈을 기대는 것도 부질없다. 스스로 꿈을 세우고 그 꿈을 향해 걸어가면 된다. - p 45

 

 

삶과 죽음이 종이장 한 장 차이란 말이 있지만 그 순간을 모르기에 우리들은 바쁜 세상 속에서 저마다의 미래를 위한 준비를 하는 과정을 겪지만 이런 강박적인 행복에서 잠시 비켜나 작은 행복만이라도 느껴보는 소확행의 시간을 보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하게 한다.

 

 

- 나의 과거, 현재, 미래를 결정하는 모든 것. 나를 이루는 요소 중 가장 중요한 것은 결국, 마음이다. 내 마음은 결국 나만이 알 수 있다는 말은 나의 길은 나만이 정할 수 있다는 말. - p 138~139

 

 

다른 사람들의 시선에서 벗어나 오롯이 나를 위해 눈앞의 행복을 찾아보고 느껴보기, 이런 행복을 느껴보려는 자세와 어떻게 해야 하는가에 대한 메시지를 헤세의 글이 전해주기에 잠시 숨 고르기처럼 다가온다.

 



 

 

책장을 넘길 때마다 메모하고 싶은 구절들이 많은 책이자, 일러스트와 함께 어우러진 책의 구성이 힐링의 시간을 느껴볼 수 있는 책이다.

 

 

 

***** 출판사 도서 협찬으로 쓴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