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어느 날, 내 죽음에 네가 들어왔다

[도서] 어느 날, 내 죽음에 네가 들어왔다

세이카 료겐 저/김윤경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부모가 누구인지, 언젠가는 자신을 찾아올 것이란 희망을 품었던 아이바 준은 양부모의 입양으로 인해 한 가정의 구성원이 되지만 좀체 화합하지 못한 관계, 학창 시절마저 외롭고 은둔에 가까운 생활을 하던 젊은이다.

 

이렇듯 인생에 대한 무의미를 느끼던 그에게 어느 날 사신((死神)이란 자가 찾아와 그의 수명을 자신에게 넘겨주면 3년 후에 원하는바대로 죽게 된다는 조건과 함께 24시간 전으로 되돌릴 수 있는 우로보로스 시계를 주며 죽기 전까지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다는 말을 들려준다.

 

 

이에 자신의 수명을 허락한 아이바, 어느 날 뉴스에서 자신이 그토록 죽고자 향했던 다리에서 어느 한 여중생이 자살했다는 소식을 접하게 되고 왠지 모르게 그녀에게 끌린 그는 시계를 되돌려 그녀의 죽음을 막기 위해 현장으로 달려간다.

 

 

사신의 등장이나 수명을 허락하는 설정, 뱀이 자신의 꼬리를 물고 원을 그리는듯한 형상을 그린 우로보로스 시계의 등장까지, 여기에 자신의 운명은 운명대로, 자살을 한 소녀 이치노세 쓰키미란 여중생의 죽음을 막으려 모든 노력을 쏟아붓는 흐름들이 타임루프 물로써 재미를 느껴보게 한다.

 

 

만약 이 작품의 내용처럼 나의 수명을 주고 시간을 돌릴 수 있다는 시계를 받는 조건이라면, 응할 수 있을까? 물론 판타지 소설의 형식이라 현실성은 떨어지지만 이런 상상의 나래를 통해 나의 운명에 대한 책임감을 동반한 생각들이 연신 떠오르게 한 내용이다.

 

 

 수차례 자살을 시도한 이치노세의 불우한 가정환경과 따돌림의 학창 생활은 어린 소녀로서 겪은 그 시기의 성장통이 얼마나 힘겨웠쓸지, 자살을 방해하러 나타나는 아이바와의 만남을 통해 사신이 그토록 경고를 했지만 둘의 사이는 그 누구보다도 서로의 아픔을 들어주고 나누었다는 점에서 고통과 아픔의 상처가 사랑이란 이름으로 감싸 안으며 발전해나가는 과정이 싱그럽게 그려진다.

 

 

언제 죽을지 알고 있는 아이바에게 다시 새로운 의미의 인생의 환희를 느껴보게 해 준 이치노세와의 만남은 아이바뿐만이 아니라 이치노세에게도 아이바란 존재는 구원이 되어준 고마움의 대상이란 점에서 이들의 사랑은 과연 이루어질 수 있을지, 후반부에 갈수록 조바심을 느끼게 한다.

 

 

 

 

삶과 죽음의 그 경계선을 드러내 주는 우로보로스 시계의 설정 타임, 읽으면서 나름대로 생각했던 부분들 가운데 왜  다른 생각의 전환을 하지 못하지? 하며  읽었는데, 역시 반전의 묘미 또한 이들의 순수하고 예쁜 사랑을 통해 한 편의 타임을 소재로 한 새로운 이야기로 탄생했다는 느낌이 들었다.

 

 

 

- 누군가를 위해 희생하면 그것만으로도 자신에게 가치가 생길 거라고 여겼다. 현실을 똑바로 마주하지 못하고, 자신의 내면을 갈고닦으려 하지 않던 나 같은 인간도 손쉽게 가치를 높이는 방법. 그것이 자기희생이라고 믿었다.


 

 

아이바의 생각을 바꾸어 놓은 그들의 사랑법, 서로가 다른 방식으로 자살을 선택한 사람들이지만 진정한 사랑을 통해 다른 사랑법도 있다는 것을 알아가는  과정이 로맨스물의 요소를 충분히 느껴가며 읽게 되는 작품이다.

 

 

 

***** 출판사 도서 협찬으로 쓴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