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죄인이 기도할 때

[도서] 죄인이 기도할 때

고바야시 유카 저/민경욱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 나를 구한 건 학교도 경찰도 아니야. 너의 복수였어."

 

책 제목이 의미심장했다다. 여기서 가리키는 죄인이 과연 누구일까? 세상엔 누가 가해자이고 피해자인지 알 수 없는 사건들이 많고 정말 나쁜 놈들이 법망을 요리조리 빠져나가는 경우도 있다. 최근 들어서는 청소년들이 저지르는 범죄가 점점 잔인해지는데 반해 처벌 수위가 높지 않아 갈수록 심각한 사회문제가 되는 듯 보인다.

 

이 책 [죄인이 기도할 때]는 일본 청소년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폭력과 범죄를 다룬다.

이상한게, 왕따를 당할 이유가 크게 없는 아이들이 갑자기 찍혀버리고 ( 그냥 너무 착하다는 이유? ) 일진 무리들은 그들에게서 돈을 뜯어내거나 폭력을 가하고 목숨까지 위협한다.

집단주의가 심해서일까? 괴롭힘을 당하는 아이들 편에 서는 사람들이 보이지 않는다.

친구들, 부모님, 선생님 그리고 경찰까지.. 모두 합세해서 피해자들을 외면하는 것처럼 보이다.

 

책의 주인공 도키타는 중학교 때 까지는 착실했지만 혼란스러운 가정사를 겪는 와중에,

질이 좋지 않은 아이들이 모인 공립 고등학교에 진학한다. 거기서 인간 관계에 잘못 휘말리게 된 도키타는 류지라는 선배가 주도하는 무리로부터 괴롭힘을 당한다.

그러던 어느날, 류지 일당으로부터 신나게 얻어맞고 있던 도키타 앞으로 피에로 가면을 쓴 사람이 나타난다. 그는 류지 일당을 물리쳐 귀를 잘릴 뻔한 도키타를 구해준다.

 

기댈 어깨 하나 없던, 외로웠던 도키타는 그때부터 페니라는 이름의 피에로에게 마음을 연다. 페니는 기꺼이 도키타와 친구가 되어주고 도키타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인다.

그러던 어느날, 페니가 도키타에게 이상한 제안을 한다. 그것은 바로 도키타를 괴롭히다 못해서 죽일 수도 있을 것 같은 류지 일당을 대신 처단해주겠다는 것.

손이 덜덜 떨리게 만드는 그의 제안.... 이젠 살 수 있다는 희망을 주는 솔깃한 제안이긴 하나, 살인이 이루어지는 순간, 그는 페니와 함께 살인 공모를 한 범죄자가 되어버린다.

과연 도키타는 어떤 선택을 할까?

 

평소에 일본 만화나 영화를 보면서 좀 잔인하다고 생각은 했지만, 만약 이 책에 나오는 모든 괴롭힘이 실화를 근거로 한 거라면, 피해자들이 정말 힘들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이 폭력성은... 뭐랄까? 이유없는 잔인함? 아무에게나 휘두르는 칼날? 뭐 그런 느낌이 든다.

경찰에 신고하면 소년원에 갔다와서 가족들을 모두 죽여버리겠다는 류지의 잔인함이 섬뜩하다.

이 책은 목숨을 위협당하는 한 아이의 절규이고 모두가 외면했던 한 아이를 도와준

어느 " 죄인 " 에 대한 이야기이다.

 

" 청소년 범죄 " 라는 사회 문제를 다루는 만큼, 이 책은 매우 깊이 있지만 동시에 정말 재미있다. 이야기 구성이 세밀하게 잘 짜여져있다. 하지만 벌어지는 두 가지 사건 사이에 시간차가 있어서 조금 헷갈릴 수도 있을 것 같다. 대중성이 높은 장르소설이지만 깊은 고민을 하게 만든 책 [죄인이 기도할 때]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