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반창고

[도서] 반창고

도연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 소란한 세상에서 나를 잃고 있을 때 즈음

잠시 멈추고 나를 들여다보았다.

 

그곳에 내가 있었다.

언제나 돌아봐 주기를 기다리는 쓸쓸한 내가,

이것은 나를 위한 시였다. "

 

인생이 온통 꽃밭이라 꽃길만 걸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하지만 우리는 돌길을 걷다가 넘어져 무릎을 다치기도 하고 가시밭길을 헤쳐나가다가 온몸이 긁히는 상처를 입기도 한다. 이럴 때 누군가가 다가와서 따뜻한 말을 건네며 반창고를 붙여준다면, 아마도 그와 평생 친구가 될 수 있을 것 같다. 예전에 잘 풀리지 않는 직장 내에서의 인간관계 때문에 힘들었을 때 멀리 사는 오랜 친구로부터 받은 전화 한 통으로 위로를 받은 적이 있는데, 그런 친구 같은 책이 바로 이 [내 마음에 글로 붙이는 반창고]이다.

 

이 책 [내 마음에 글로 붙이는 반창고]는 앞서 얘기한 것처럼 어려움을 느끼는 독자들의 마음에 연고와 반창고를 발라주는 듯한 책이다. 우선 띠지에 나온 스님의 동자승 같은 천진한 미소가 사람의 마음을 편안하게 한다. 그뿐 아니라 책 속의 동화 같은 귀여운 삽화들과 짧지만 통찰력 넘치는 글도 스님의 미소처럼 사람들을 끄는 힘이 있다. 카이스트라는 좋은 학교 출신에 독실한 종교인 (아마도 크리스천?) 이셨다던 스님이 수도승의 길로 접어든 이유가 뭘까? 나처럼 고민으로 밤을 지새우다가 문득 마음공부와 명상을 해보겠다고 결심한 것은 아닐지?

 

 

그동안 그럭저럭 잘 살아왔다고 생각했는데 최근에 잘 풀리지 않는 인간관계 때문에 계속 고민을 해왔다. 오랫동안 친하게 지내왔던 사람들과 관계가 소원해지면서 점차 멀어지게 되는 일이 많았다. 풀리지 않는 고민을 껴안고 낑낑대고 있었는데 이 책을 읽어보니 해답은 의외로 가까운 곳에 있는 것 같았다. 그것은 바로 나의 마음!! 저자 도연 스님은 우선 남들에게 너무 인정을 받고자 하는 마음이 있는 것은 아닌지 돌아보라고 충고한다. 남들의 비난과 칭찬에 너무 민감하게 반응한 것은 아닌지, 남들의 기대에 부응하고자 너무 애쓴 것은 아닌지를 말이다.

 

지나치게 타인의 눈치를 보고 비난과 칭찬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바람에 인간관계가 부담이나 짐처럼 느껴진 것은 아닌지 돌아보게 되었다. 또한 도연 스님은 마음이 혹시 지옥에 있는 것은 아닌지 돌아보게 한다. " 타인은 지옥이다 "라고 한 철학자 사르트르의 명언이 있지만, 사실은 내 마음이 지옥 속에 있다면 타인의 마음속 천국을 보지 못한다는 것이 스님의 말씀. 지옥에서 살지, 꽃동산에서 뛰어놀지는 자신에게 달려있다는 말에 무릎을 쳤다.

 

" 자존감이 바닥을 치고, 부정적인 생각이 들 때

나 자신이 형편없이 부족하고 못나 보입니다.

만족스럽지 않은 나 자신의 모습은

타인과 비교할 때 특히 도드라지곤 하지요.

 

내가 비교하는 대상은 나 자신이 만들어놓은 허상입니다.

이 세상이 요구하는 것 같아서...

주변 사람들이 원하는 것 같아서...

 

잘 보이기 위해 욕심을 내어 스스로 만들어낸 허상입니다. "

 

 

짧지만 명확하고 힘이 있는 글을 읽으니 저절로 에너지가 솟는 것 같다. 어디로, 어떻게 가야 할지 인생의 방향을 알 수 없을 때 친절하게 제시해 주는 책이라는 생각도 든다. 글 사이사이에 있는 삽화들도 마음을 편안하게 해준다. 마치 어린이 책에 나오는 그림들처럼 다정하고 편안한 삽화들로 인해서 글이 가지고 있는 힘이 더욱더 빛나는 듯하다. 이 책 속엔 소개하고 싶은 내용이 너무나 많다. 목마른 현대인들에게 맑고 시원한 물 한 바가지를 선사해주는 그런 좋은 책이라는 생각이 든다. 일이나 인간 관계 등등의 문제로 마음이 힘들거나 지쳐있는 모든 분들에게 추천해주고 싶은 그런 책이다.

 

* 출판사가 제공한 책을 읽고 주관적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