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빌 게이츠는 왜 아프리카에 갔을까

[도서] 빌 게이츠는 왜 아프리카에 갔을까

리오넬 아스트뤽 저/배영란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하늘 아래 순수하게 선한 자본가는 없다고 했다.
이게 무엇을 의미하는 이야기일지 궁금했다.
코로나19로 우리의 삶의 전반적인 모습이 바뀌었고, 현재는 백신이 뜨거운 화두로 떠오르고 있었다.
백신에 관하여 빈부격차 그리고 계층간의 모습이 명백한 우리의 현실을 보여주는것 같아서 안타까웠는데, 한편에서는 백신에 관련하여 많은 음모론같은 이야기가 퍼지고 있었다.
그 한가운데에 우리가 아는 빌게이츠가 있었다.


사실 이 책을 접하기 전부터 많은 이야기를 듣곤 했다. 음모론이라고 치부하기만하던 이야기가 책으로 나왔다니
정말 놀랬고, 어떤 이야기를 다뤘을지 궁금해서 선택한 책이었다.

빌게이츠는 유명한 타임지에 기부천사로 기사가 날만큼 어느 누구도 상상하지 못한 금액을 자신의 재단인 게이츠 재단을 통해 해마다 기부하고 있다고 한다.
이 책은 재단 자선활동의 밑천이 되는 자금의 흐름의 근원에 대하여 이야기하고 있었다.

우선 마이크로소프트의 라이센스 기반의 수익 구조에 대한 이야기와 재단의 기금이 수백개의 기업의 출자금으로 사용되고 있고, 빈곤을 없애는것과 거리가 먼, 방위사업체나 정유업체, 코카콜라, 유전자 변형식품의 기업등에 쏟아지고 있는것에 대한 이야기도 있었다.
특히 유전자 변형 식품개발에 지지하고 아프리카의 식량문제를 해결할거라고 생각했던 사업들의 이면을 다루고 있었다.


이 이야기에 들어가기 앞서 빌게이츠의 성장기에대해 이야기한 부분에서도 많은 부분이 그의 인성을 드러내고 있었는데, QDOS를 사들여서 MS 고유 운영체를 만들어 운영체계를 만들어 판권을 부여한것과, 컴퓨터 애호가들이 무상으로 베이식 프로그램을 공유하던것을
불만스러워하던 모습들, 인터넷 익스플로어를 출시하고 무상으로 배포하여 넷스케이프가 파산위기에 몰렸던 사건 등이었다.


지금 개발중인 종자사업과, 에이즈,결핵, 말라리아 퇴치를 위한 기금사용에 대해서도 막대한 기부금을 사용함에 있어 강력한 관여를 하고 있는것을 보여주고 있었는데, 처음 이야기한 순수하게 선한 자본가는 없는것에 순수한 기부자는 없는게 아닐까라는 생각을 함께 갖게 했던것 같다.


세계의 자금이 한곳에서 나오고 있다는것도 다시한번 눈여겨 봐야할것이란걸 깨닫게 되었다.
많은 사람들이 한명의 권력자에 의해 좌지우지 될 수 있다는걸 여러가지 사실로 알 수 있었다.
루머를 명백하게 밝힐만한 이야기는 없었지만 그가 지금 행하고 있는 행위들에 대한 사실을 깨닫기에 충분했던 이야기가 아닌가 싶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