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빌 게이츠 넥스트 팬데믹을 대비하는 법

[도서] 빌 게이츠 넥스트 팬데믹을 대비하는 법

빌 게이츠 저/이영래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남들보다 조금 더 일찍 감염병에 대해 중요성을 강조한 인물이 있다는걸 얼마전에 알게 되었는데, 바로 빌게이츠였다. 다른 분야의 천재이자 세계적인 부호에 이름을 알린 그가 꽤 오래전부터 연구한 분야가 전염병이었고, 코로나19를 예견했으며, 이제는 넥스트 팬데믹을 대하는 방법에 대한 책을 썼다고해서 꽤 궁금해져 읽어보게 되었다.

전염병을 공부하다보면 우리가 알아야하는 단어가 있다고 했다. 바로 아웃 브레이크, 에피데믹, 팬데믹이라는 말이었는데, 아웃 브레이크란 특정한 지역에서 작은 규모로 질병이 급증하는것을 뜻하고, 에피데믹은 한국가나 그 이상의 넓은 지역에 광범위하게 퍼질때를 뜻하며, 팬데믹은 에피데믹이 전세계로 퍼져나가 하나 이상의 대륙에 영향을 미칠 때를 뜻한다고 했다. 더 나아가 전염병이 이동없이 특정한 장소에 계속 머무르는 경우를 엔데믹이라고부르는데, 우리가 겪었던 코로나19도 조만간 엔데믹으로 고착될것이라고 보고 있었다.

코로나19가 시작되고 호흡기 감염병에 대한 전세계적 인식이 바뀌면서 여러가지 우리의 인식과 대응방식, 그리고 앞으로 연구하고 보강해야할 감염질환에 대한 체계에 대해 많은 과제를 던져줬다는 생각이 들었다. 영화같은 장면이 일상에서 벌어지고, 기후변화와 다양한 바이러스성 질환이 앞으로도 언제든 나타날 확률이 높아졌다는 연구 결과를 현실적으로 고지해줘서 전염병에 무지했던 세계인들에게 다시한번 경고를 던지는 기분이들게 했다.

조금 더 심각하게 여겨야할 점은 그러한 이유때문에 앞으로도 펜데믹이 나타날 가능성은 계속 높아지고 있다고 했다.
도시화로 자연 서식지를 침범하는 속도가 빨라져 동물과 인간의 직접 접촉이 많아지며 가능성이 커지게 했고, 해외 여행이 과거에 비해 많아지며 전염병의 발생시 전염 속도는 걷잡을 수 없이 빠를 수 밖에 없다는것, 아직 세계적으로 호흡기 질환에 대한 시스템 대비의 준비가 부족하다는 점을 꼽았다.

책은 코로나19, 에볼라 바이러스, 스페인 독감등을 예로 들며 우리가 과거 전염병이 발생했을때 어떠한 대처를 해왔고, 코로나19로 펜데믹을 겪었을때 전세계의 의료체계에 대한 평가와 실제 백신의 개발과 투약 등에 대한 사례들을 예로 들며 우리가 개선해야할 방향이나, 문제점에대해 하나하나 지적하고 있었고, 전염병을 오랜기간 고민한 자신만의 개선사항에 대해서도 차근차근 설명하고 있어 여러 의견을 들어 볼 수 있다는 점에서 꽤나 유익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펜데믹을 예방할 조직인 GERM의 필요성이라던가 mRNA 백신 이외에도 우리를 보호할 수 있는 범용백신의 개발 필요성, 예방접종의 횟수에 대한 고찰, 백신의 온도 유지에 대한 더 심도있는 개발로 실온에서도 운반할 수 있게하여 개발도상국에 배급할때도 문제를 줄일 수 있어야한다고 이야기했다. 알약이나 비강 분무의 백신 개발도 필요하고 제조에 있어서 시간적으로 빨리 생산할 능력을 끌어올려야 앞으로의 펜데믹이 벌어지더라도 우리가 다시한번 이겨낼 힘이 될 수 있을것이라고 예견하고 있었다.
이외에도 부유한 국가들의 국내 총생산의 0.7퍼센트를 개발도상국을 위해 지원금으로 내놓는다면 전세계를 펜데믹의 위험에서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것 같다는 실질적인 방안도 꽤 실용적이라는 생각을 하게 했던것 같다.

팬데믹은 우리의 전반적 생활습관을 바꿔놓았고, 빈부격차, 학업격차, 개발도상국과 선진국의 갭을 다시한번 벌려놓는 계기를 만들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한번도 전염병으로 우리의 생활이 이렇게 뒤바꿀줄은 상상도 할 수 없었지만 빌게이츠는 이게 끝이 아니라고 했다. 조금씩 마스크를 벗고 숨쉴 수 있는 시간이 다가오나 싶었는데, 나의 욕심이 아니었나 싶고, 이번 코로나19를 계기로 인간은 다시한번 도전을 시작해야한다는걸 이 책을 통해 여러부분에서 깨닫게 되었던것 같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