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일 년에 하루, 밤에 피는 꽃

[도서] 일 년에 하루, 밤에 피는 꽃

라라 호손 글그림/홍연미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일 년에 하루, 밤에 피는 꽃

리라 호손 글. 그림 / 홍연미 옮김

웅진주니어


"사와로"를 아시나요?

미국 남서부에서부터 멕시코 북서부까지 약 26만 제곱킬로미터의 넓디넓은 사막이 펼쳐져 있어요. 이 사막을 소노란 사막이라고 해요. 소노란 사막에는 '사와로'라는 아주 특별한 식물이 자라요. 사와로는 일 년에 딱 하루만 꽃을 피우는 거대한 선인장이에요. 꽃이 피어 있는 시간은 짧지만 화려한 꽃잎을 활짝 펼치고 달콤한 향기를 내뿜어 박쥐와 나방, 비둘기 같은 꽃가루 매개자들을 불러들여요. 이 동물들 덕분에 사와로의 꽃가루는 멀리까지 퍼질 수 있답니다. - 본문 중에서

 

『일 년에 하루, 밤에 피는 꽃』그림책은 척박한 땅. 사막에서 만날 수 있는 아름다운 꽃 '사와로'의 이야기입니다.



드넓은 사막에 키다리 선인장 사와로들이 있습니다.

사와로는 크고 작은 야생동물들의 쉼터가 되지요.

새들의 둥지가 되기도 하고, 사와로 주위에 꽃들이 피어 다른 동물들을 불러 모으기도 합니다.

사막을 동물들은 사와로 주위에 모여들어요.

어린 동물들은 달리고, 숨고, 미끄러지고..... 아무 걱정 없이 즐겁게 놀아요.

때가 되면 모두가 사와로 꽃 주변으로 모여든답니다. 일 년에 한번 피는 꽃을 보기 위해서지요. 모두들 사와로가 피는 날을 손꼽아 기다린 듯 숨죽여 지켜봅니다.

 



사와로 꽃이 한가득 피어나면 향기가 가득한가 봅니다. 날아가는 박쥐들도 꽃향기를 맡고 맛을 봅니다. 새벽에 이르게 되면 새와 꿀벌들은 꽃꿀을 마시러 찾아오지요. 모두가 떠나도 사와로는 아직 할 일이 남아있지요. 열매를 맺는 일이랍니다.


사와로 꽃에 대한 자세한 설명과 그림책에 나온 사막의 동물들을 설명해 놓았답니다. 아름다운 그림책도 보고, 사와로의 한살이도 알 수 있는 유익한 책입니다.

사와로는 선인장입니다. 200년 동안 살며 아주 천천히 성장한다고 합니다. 사막에 사는 동물들의 집이 되기도 하고, 꿀을 제공하기도 하는 소중한 존재입니다. 물도 부족하고, 먹이도 부족한 사막에서의 사와로는 동물들에게 없어서는 안 될 존재인 거 같아요. 일 년에 한번 꽃을 피우면 달콤한 향기가 꽃가루 매개자들을 불러 모은답니다.

정지된듯하지만 흘러가는 사와로의 생애. 10년 정도 자랐을 때, 2.5센티미터를 자라고 꽃눈이 나올 때 35년 정도 자랐을 때입니다. 첫 꽃을 피우기 위해 얼마나 오랜 시간을 기다려야 할까요? 기다림을 참지 못하는 현대에게 진정한 기다림을 알려주는 그림책입니다. 사와로는 꽃만 피우지 않습니다. 동물들에게 안식처도 제공해 주지요. 큰 사와로 선인장 안에서 많은 동물들이 살고 있습니다. 200년 동안 살면서 온전히 보여주고 내어주는 삶을 보여줍니다.

일 년에 하루, 사막에 사는 모든 동물들은 사와로를 보기 위해 모여듭니다. 꿀을 먹고, 향기를 맡기도 하겠지요. 척박한 땅 사막에서 가장 아름답게 밤을 장식하는 사와로는 사막동물들에게 엄마와 같은 존재인 거 같아요. 사와로 주위로 동물들이 모여들어 자연스레 생명이 살아가는 공간이 됩니다. 척박한 환경에서도 서로 상생하며 살아가는 동물과 식물들을 봅니다. 사와로가 꽃을 피우는 밤은 사막의 가장 신비롭고 아름다운 시간인 거 같습니다.

 

선인장이 자라는 시간이 이렇게 긴 시간이 필요하다니 놀랍다. 씨앗이 싹이 났을 때 벌써 내가 학생이 되고, 자랄 때까지도 내가 어른이 되어도 아직 얼마 자라지 않다니 신기하다. 미국 소노란 사막에 가서 꼭 보고 싶다고 아이는 말합니다.

 

 

※ 본 도서는 출판사에서 제공받아 작성한 솔직한 후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