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글쓰기의 태도

[도서] 글쓰기의 태도

에릭 메이젤 저/노지양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나는 전문적으로 글쓰기를 해본 적이 없지만 최근들어 책을 읽으면서 나도 책을 한번 써볼까 하는 생각을 간혹 하곤 한다. 글솜씨가 뛰어나지 않기 때문에 다른 분들의 책을 읽으며 서평을 작성하는 것도 벅차긴 하다. 다만 다양한 책을 읽으면서 내적으로 더 단단해지려고 노력하고 있다. 책을 어떻게 하면 쓸 수 있을까 고민하던 차에 "글쓰기의 태도"라는 책을 만났다.


?이 책은 꾸준히 잘쓰기 위해서는 태도가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유명한 작가들을 보면 작품 활동을 할때 외딴 곳으로 옮겨 몇 달동안 지내다가 탈고를 하면 다시 돌아오는 것을 간혹 봤다. 영화에서도 이런 장면을 많이 봤었던 것 같다. 글을 쓸때 주변의 방해를 받지 않기 위해 자신만의 공간에서 집중해서 글을 쓰는 것이 작품활동에 큰 도움이 되는 것 같다. 아무래도 창작의 고통이란 이루 말할 수 없기 때문에 집중을 하지 않으면 좋은 작품이 나오기 힘들 것이다.


만약에 글쓰기를 업으로 하는 작가기 되길 원한다면 이 책은 꼭 한번은 봐야되는 책이다. 글쓰기에 앞서 마음가짐부터 최적의 글쓰기 공간을 만들고, 잡념을 없애야 한다. 불필요한 감정을 없애고 예술가적 기질을 끌어올려야 한다고 저자는 강조한다.


이 책에서 특히 내 관심을 끈 내용은 창조적 마음챙김의 원칙이다.


창조적 마음챙김의 6단계

1단계: 자신이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관찰하라.

2단계: 그 생각과 거리를 두라.

3단계: 그 생각을 평가하라.

4단계: 자신의 뜻을 분명하게 다시 말하라.

5단계: 마음을 비우라.

6단계: 작품에 몰입하라.


개인적으로 집중을 못하는 성격이기 때문에 위의 방법이 내게는 꼭 필요한 연습으로 다가왔다. 책을 쓰거나 업무를 할 때는 집중해서 해야한다. 그러지 않으면 좋은 결과를 얻지 못하기 때문일 것이다.



개인적인 올해 목표로 책을 한 권 써보자고 마음 먹긴 했는데, 벌써 5월 중순이다.

하지만 내가 쓴 글의 양은 1페이지도 안되는 것 같다. 이 책을 읽으면서 목표로 정했던 글쓰기가 왜 안됐는지 제대로 알게 되었다. 목표 기한을 10월로 잡았기 때문에 아직은 여유가 있지만 책 한권의 분량이 되려면 매일해도 시간이 많이 부족하다.


저자가 언급했듯이 글쓰기를 미루고 있다면 글쓰기를 막고 있는 것을 생각하고, 그 문제를 해결해야할 것이다.


이 책을 일찍 만났으면 좋았을 것을...

?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글쓰기의태도 #에릭메이젤 #심플라이프 #작가의공간 #글쓰기공간 #자기검열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