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내가 힘들었다는 너에게

[도서] 내가 힘들었다는 너에게

신소영 저/봉지 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누구나 비슷한 감정을 안고 살아가는듯 하지만, 세상에 존재하는 개인들은 서로 다른 입장차이나 주관 등이 존재한다. 어쩌면 당연한 이런 감정들에 대해 우리는 좋아하기도 하며, 때로는 어려운 관계, 후회적 감정 등을 느끼면서 스스로에 대한 불신이나 타인에 대한 증오나 미움의 감정을 표현하기도 한다. 항상 치유와 회복, 위로나 격려 등의 키워드를 대할 때, 나는 어디에 있으며 관련 책들을 접하며 어떤 생각과 감정에 빠지는지, 우리는 돌아 볼 필요가 있다.

 

이 책도 일상에서 쉽게 일어 날 수 있는 사례들을 통해 기본적으로 공감하며 내가 경험했던 부분에 대한 돌아봄이나 다른 이들의 사례를 통해 간접경험을 하며 세상을 살아가는 방법이나 이야기 자체에 대해 접하며 소소한 것들을 돌아 볼 수 있을 것이다. 특히 인간관계에서 상처를 받거나 믿었던 사람에게 당했던 배신의 감정 등은 사람들에게 많은 상처를 안기곤 한다. 이게 무조건 나쁘다고 비난만 해서는 답이 보이지 않고, 그렇다고 알지도 못하면서 어설픈 동정이나 뻔한 위로를 하는 순간, 상대는 더 큰 상처를 받게 될 지 모른다.

 

그래서 우리는 조심스럽게 상대에게 다가가거나, 일정한 이해를 구하며 가볍게 할 수 있는 대화나 얘기에 주목하는 지도 모른다. 책의 말처럼 관계와 과정이라는 중요한 키워드를 완벽하게 통제하거나, 내가 원하는 방향으로 설계 할 순 없어도, 나에 대한 돌아봄이나 상대에 대한 일정한 이해를 통해 지금보다 나은 삶을 그리거나, 더 나은 인간관계를 형성해 볼 수도 있는 것이다. 너무 뻔한 조언이라고 받아들일 지 모르나, 우리는 생각보다 관계와 과정의 소중함이나 활용도에 대해 너무 모르고 있는 지도 모른다.

 

상대방이 나에게 느꼈던 감정, 힘들어서 대하기 어려웠다는 솔직한 고백, 당장은 나에게 마음의 상처가 될 수도 있겠지만, 이를 깊게 생각해 본다면, 나도 누군가에게 그런 감정을 줬을 지도 모르며, 타인이 직설적으로 말하거나, 애둘러 표현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이해하게 되는 부분에 대해 어떤 의미를 전하고 있는지, 책을 읽으면서 충분히 이해 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리가 살아가는 이야기들을 통해 전하는 현실적인 에세이, 가볍게 읽으면서 나를 돌아보거나, 관계와 과정에 대해 한 번 쯤은 고민해 보는 계기를 마련해 보자.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