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내일, 퇴사합니다

[도서] 내일, 퇴사합니다

홍제미나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저자의 말 중에 내가 자고 있는 동안에도 세상은 빠르게 변하며 돌아간다는 말이 인상적인 책이다. 그만큼 우리는 현대사회에서 어떤 가치를 내세우며 살아가야 하는지, 빠르게 급변하고 있으나 개인들은 현실의 삶이나 생계를 위해 시간이나 몸을 투자하며 직장생활 및 다양한 영역에서 경제생활을 영위하고 있다. 육체노동이나 사무직 등 다양한 선택지가 있겠으나, 중요한 것은 자신에 대한 점검과 확실한 피드백을 바탕으로 가까운 미래와 현재를 동시에 설계해야 한다.

 

책에서 말하는 내용, 누구나 쉽게 공감하며 스스로를 평가하게 될 것이다. 직업선택과 진로탐색, 이는 청소년들이나 취준생들의 영역이 아니다. 이미 평생직업은 진작에 무너졌고, 결국 신자본주의 사회에서 어떤 것을 살리며 덕업일치를 그리거나 돈을 쫓아서 살아가야 하는지, 혹은 사람관계를 중요시 하는 사람들까지 개인마다 다른 인생 가치관이나 철학을 존중해야 하지만 어떻게 해야 하는지, 접근조차 어려운 분들의 경우에는 이 책이 상당한 조언서가 될 것이며 현실에서도 판단해 보게 할 것이다.

 

직장인들의 경우, 생계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참는 경우가 일상다반사이며, 이는 우리 사회의 구조적 문제, 모순으로 볼 수 있으나, 결국 개인이 사회를 바꿀 수 없듯이 나아지고 있다곤 하지만 개인이 사회를 이길 수 없는 구조, 돈으로 모든 것을 말하게 되는 안타까운 현상들을 언제까지 바라 볼 수도 없는 노릇이다. 그래서 내가 잘하는 영역이나 전혀 모르는 분야에 가서도 끊임없이 계속되는 자기관리 및 계발에 대한 노력을 병행해야 한다. 즐길 수 있다면 최상의 조건이 되겠지만, 현실적인 부분도 꼼꼼히 따져 봐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퇴사의 의미를 부정적으로 해석 할 필요도 없을 것이다. 새로운 시작 정도, 재충전의 시간, 나와 주변인들을 정리하거나 돌아보며 어떤 마인드와 행동으로 살아 갈 것인지, 어쩌면 새로운 전환점이자 기회가 될 수도 있는 것이다. 배움의 중요성과 사람의 중요성, 누구나 공감하지만 사람들은 생각보다 자기 자신에게는 매우 관대한 성향을 갖고 있다. 최대한 타인의 시선에서 나를 바라본다면, 부족한 부분이나 문제점에 대한 점검도 가능하며 더 나은 삶을 설계해 나갈 수 있을 것이다. 내일, 퇴사합니다. 직장인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책이며 많은 분들이 스스로를 돌아보는 계기로 활용했으면 한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