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내일의 도시를 생각해

[도서] 내일의 도시를 생각해

최성용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우리나라를 비롯해 거의 모든 선진국들이 도시에 몰려 살아가고 있다. 물론 도시에 규모나 범위, 인구분포, 크기 등에 따라서 다른 구분이나 비교가 가능하겠지만, 기본적으로 현대사회에서 인간은 도시에서 생활하며 다양한 가치를 누리거나 더 빠르게 변화하는 세상으로부터 정보와 지식을 배우거나 제공받으며 살아가는 것을 당연하게 여기고 있다. 이에 관련 인프라 문제나 각종 사회문제, 갈등적인 요소도 존재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공공, 공익, 공생과 상생의 가치를 받아들이며 일정한 법질서를 지키며 살아가기도 하며, 때로는 전혀 다른 형태의 도시를 설계하거나 개발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한다.

 

이 책도 도시인문학, 인프라적인 측면을 소개하며 우리가 살아가는 장소나 공간적인 개념, 혹은 자연이나 환경적인 문제를 고려한 도시에 대한 접근, 도시가 하나의 인프라를 구축하며 많은 이들을 수용하기까지 어떤 과정으로 발전하거나 변화를 거치는지, 이에 대해 알려주고 있다는 점에서 괜찮은 메시지를 전하고 있는 책이다. 거창한 단위에서 미래도시, 스마트시티에 대한 언급보다는 현재의 관점에서 우리가 해결해야 될 도시문제, 혹은 도시가 존재하면서 어떤 긍정과 부정의 효과와 작용이 등장하게 되었는지, 우리가 쉽게 여기거나 생각치 못한 부분에 대해 자세히 알려주고 있어서 배울 점 또한 많은 책으로 평가할 수 있다. 

 

 


 

 

 

예전에는 경제를 위주로 모든 것들이 설계되었고, 성장과 개발이라는 명분으로 인해 환경적인 요소나 자연 친화적인 도시설계가 힘들었다면, 최근에는 자연과 환경 등의 이슈나 주제는 가장 우선되는 조건 중 하나가 되었다는 점에서 도시의 존재나 변화상에 있어서 대중들의 바람과 니즈가 적절히 반영되고 있음을 체감할 수 있고, 이런 변화상을 통해 우리는 어떤 형태로 도시를 생각하거나 더 나은 변화를 추구하며 미래도시를 생각하거나 설계해야 하는지, 이 부분에 대해서도 판단해 볼 수 있다. 또한 하나의 도시가 존재하기까지 다양한 사람들의 노력과 관리가 병행한다는 점이나 일자리, 지리적 조건, 환경적인 부분에 따라서 도시의 기능이나 역할도 달라질 수 있다는 점을 현실적으로 이해하며 판단해 봐야 한다. 

 

이 책도 계속해서 과밀화 문제, 또 다른 도시문제를 야기하고 있는 사례들도 함께 언급하며 사람들이 도시를 어떻게 마주하며 느끼고 있는지, 이 부분에 대해서도 다양한 관점에서 판단해 봐야 함을 알려주고 있다. 누군가에게는 고향일 수 있고 도시를 즐기며 살아가는 문화적인 느낌이 강하지만, 또 다른 누군가에게는 단순한 일자리 제공, 숙식과 정주를 위한 도구에 지나지 않을 수도 있는 도시를 바라보는 다양한 기준과 관점론, 하지만 <내일의 도시를 생각해> 라는 말처럼 현재의 도시나 관련 인프라, 미래도시는 어떤 형태로 나아가야 하는지, 책을 통해 읽으며 판단해 보자.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