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엮이면 피곤해지는 사람들

[도서] 엮이면 피곤해지는 사람들

에노모토 히로아키 저/이지현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멀쩡한 사람도 돌게 하거나 전혀 다른 성격이나 성향을 갖게 하는 묘한 마법이 있는 사회생활의 현주소, 우리는 이 책을 통해 지금 내 주변에 있는 누군가를 생각할 수도 있고, 조금 더 생각이 있는 분들의 경우 혹시 내가 이런 유형의 사람이 아닌지, 이로 인해 내 주변인들이 피곤해 하거나 염증을 느끼는 것은 아닌지 등 자기 성찰의 의미로도 활용해 볼 수 있을 것이다. 항상 다양한 사람들이 존재하는 공간, 사회라는 곳은 늘 잡음과 논란, 때로는 엄청난 스트레스를 동반하기도 한다. 하지만 우리는 오늘도 묵묵히 살아가는 존재들이며 이런 빌런들로 인해 자신이 위축되거나 하고 싶은 것을 못한다면, 얼마나 답답할지, 그 감정은 당해보지 않으면 모를 것이다.

 

그래서 알아야 하며 적절한 대응을 통해 명확한 선을 긋거나 나를 지키는 하나의 도구로 활용하며 다양한 성향의 사람들 속에서 어떻게 처세하거나 관계유지를 해나가야 하는지 이에 대해 판단하게 된다. 책에서는 살면서 꼭 한번은 만난다는 말처럼 이런 유형의 사람들이 멀리 있는 것도 아니며, 내 주변에 있으면서 언제든 나에게 피해를 주거나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나를 악용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현실적인 부분을 강조하고 있다. 아무렇지 않게 타인을 이용만 하는 사람, 받는 것은 당연한 권리인줄 알면서 베푸는 것에는 매우 인색한 사람들 등 우리는 갖가지 방법으로 타인을 괴롭히는 사람들을 쉽게 겪거나 목격할 수 있다. 

 

 


 

 

 

그렇다면 무조건 참고 맞추는 것이 최선인지, 아니면 매몰찬 반응을 통해 나도 성격이 있으니 선을 지켜라고 명확히 규정해야 하는지, 사람마다 다른 성향이나 성격적인 요인으로 인해 이게 쉬운 분들도 있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생계를 위해, 불필요한 논란과 스트레스를 회피하기 위해서 수용하거나 받아주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이는 잘못된 방법으로 볼 수 있고 사람은 절대 고쳐 쓰는 것이 아니다. 불변한다 등과 같은 우리 삶에서 현실적으로 존재하는 무수히 많은 격언들이 존재한다. 이를 참고하며 일단 나에 대한 객관적인 평가를 통해 내 주변 사람들에 대한 일정한 판단과 평가를 먼저 내려보는 것도 괜찮은 방법일 것이다. 

 

어떤 이들은 내성적이며 감성적일 수 있고 또 다른 이들은 무덤덤한 반응을 통해 쉽게 잊고 지내는 이들도 존재한다. 그래서 나라는 사람에 대한 평가를 통해 관계의 재정립이나 사회생활에서 만나게 되는 다양한 사람들과의 처세나 화법에 있어서도 더 나은 방법이나 전략은 없는지, 이에 대해 더 나은 가치 판단을 내려야 하는 것이다. 아무리 피해도 계속 마주할 수밖에 없는 <엮이면 피곤해지는 사람들> 또 다른 사회문제나 범죄로도 이어질 수 있는 중요한 문제지만, 우리들의 인식은 여전히 피해자들의 탓으로 몰거나 나와는 관계없는 일로 가볍게 취급하는 것은 아닌지, 책을 통해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 인간관계에 대한 혐오와 염증, 스트레스가 동반된다면 이 책을 통해 배우며 자기 자신을 활용해 보자. 현실적으로 괜찮은 조언과 관계술을 소개하고 있어서 많은 부분에서 배울 수 있을 것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