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황금을 찾아라!

[도서] 황금을 찾아라!

조연화 글/국은오 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편리함은 우리들에게 많은 것을 주었다. 바쁘게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시간을 여유롭게 사용할 수 있게 하였다. 반면 편리함으로 잃어가는 것들도 있을 것이다. 이번에 만나게 된 <황금을 찾아라!>를 만나면서 우리가 잊고 있는 것은 무엇이며, 잃어가고 있는 것은 무엇인지 생각해 보게 된다.

 


 

초등학교 5학년인 삼다의 부모님은 '365 할인마트'를 하고 있다. 아르바이트생 없이 두 분이서 새벽 2시까지 열심히 일하신다. 삼다는 마음이 편하지 않다. 늘 바쁘신 부모님과 함께 시간을 보내지도 못하고 재능 없는 미술 학원을 다녀야 한다. 아빠는 공부를 못하는 삼다가 미술을 해서 대학을 가기를 원한다. 삼다는 공부와 미술에는 관심이 없지만 '목공 전문 고등학교'에 가고 싶다. 삼다는 나무를 만지면 기분이 좋아진다. 아빠의 반대가 심하다. 아빠는 왜 나무를 싫어하는 걸까. 엄마는 아빠가 나무를 왜 싫어하는지 어른이 되면 알 거라는 이야기만 한다.

 

나무를 좋아하는 삼다는 담양 죽녹원 대숲으로 갔던 체험학습을 잊을 수가 없다. 대숲의 풍경과 대나무 공예품에 빠졌다. 기념품으로 사 온 대바구니를 보고 아빠는 화를 내며 버렸다. 화를 내는 아빠를 이해할 수 없다. 체험학습 다녀온 뒤로는 자꾸 대숲 생각이 난다.

 

아빠에게 받은 마음의 상처를 달래기 위해 3층에 있는 증조할아버지 방으로 몰래 들어간다. 방에는 증조할아버지의 가족사진이 많이 있다. 가족사진의 배경은 빽빽한 대나무이다. 사진을 보니 삼다는 대숲에 온 것 같은 느낌을 받는다. 사진만큼 신기한 것은 이해할 수 없는 것은 수첩에 이해할 수 없는 글들이 보이고 저절로 열리는 상자가 있다는 것이다.

 

"소중한 건, 소중하게 지켜 줘야 하는 거잖아요!" - p.145 

 

신기함은 그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삼다를 1983년으로 가게 한다. 그곳에서 아빠가 왜 나무를 싫어하고 삼다가 대학을 가서 힘들게 살지 않기를 바라는지 알게 된다. 사진으로만 보던 증조할아버지를 만나고 대나무 공예에 대해서도 많은 것을 배운다. 우리 전통을 이어가는 것이 말처럼 쉽지 않다. 돈을 벌기 위해 하는 일이 아니다. 빠르게 변화하는 삶 속에서 느리게 가는 삶을 선택하는 것이 실패가 아님에도 많은 사람들이 외면하고 있다. 소중함을 지키고 싶어 하는 삼다의 마음을 응원한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